logo

  • home
  • head
  • itnews
  • product
  • mobile
  • game
  • benchmark
  • analysis
  • blog

액션 / 한국 / 2018 .09.13 개봉 감독 : 허종호 출연 : 김명민(윤겸), 김인권(성한), 혜리(명) 중종...
멜로/로맨스 / 한국 / 110분 / 2018 .08.22 개봉 / [국내] 12세 관람가 감독 : 이석근 출연 : 박보영(승희), 김...

게임메카 김헌상 기자 2018.04.26 20:32



▲ '갓 오브 워' 트레일러 (영상제공: SIEK)

‘갓 오브 워’ 시리즈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잔혹함’이다. 주인공인 스파르타 전사 크레토스는 혈혈단신 그리스 신화 속 신들을 처단하러 나서는데, 사지 절단은 기본에 온갖 처형 방법이 등장했다. 이처럼 ‘갓 오브 워’는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쾌감을 강조했으나, 바꿔 말하면 ‘잔혹함’ 외 다른 요소들은 상대적으로 기억에 남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다. 이에 ‘갓 오브 워’ 시리즈는 PS 진영 대표작 이상 경지, 흔히 'GOTY급 게임'으로는 뛰어오르지 못했다.

그런 ‘갓 오브 워’가 확 달라졌다. 지난 4월 20일 발매된 신작에서 자극적인 요소를 대폭 덜어내고, 그 자리를 한층 진화한 액션과 연출, 전략성으로 채웠다. 초기에는 시리즈 특징을 잃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지만, 결과적으로 이 변신은 ‘역대급’이라는 표현이 어울릴 정도로 큰 성공을 거뒀다. 해외 게임 리뷰 사이트 메타크리틱에서 시리즈 역사상 가장 높은 96점을 받을 정도로 말이다.

정리하자면, 이전 시리즈가 자극적인 요소에 집중한 ‘혈기왕성한 젊은이’였다면 이번 신작은 ‘원숙미 넘치는 노익장’의 느낌이 강하다. 게임메카는 올해 ‘GOTY’ 후보로까지 점쳐지고 있는 ‘갓 오브 워’를 플레이 해 보고, 제작진이 찾은 마지막 한 조각이 무엇인지 직접 확인해 보았다.

갓 오브 워
▲ 주인공도 개발사도 원숙미 뽐내는 '갓 오브 워' (사진: 게임메카 촬영)

올드보이 보는 듯, 롱테이크와 연출로 빚어낸 몰입감

이번 ‘갓 오브 워’는 주인공 크레토스가 그리스의 만신전을 파괴하고, 결국에는 자기 자신까지 희생시킨 ‘갓 오브 워 3’ 이후를 그린다. 무슨 영문인지는 몰라도 크레토스는 중년이 된 모습으로 멀쩡히 살아 있었으며, 슬하에는 아들 ‘아트레우스’까지 있다. 그리고 크레토스는 이미 사망한 아내 ‘페이’의 유해를 세상에서 가장 높은 산에 뿌리기 위한 여정을 떠나게 된다. 그 와중에 발두르나 토르 등 북유럽 신화 속 신들과 싸우게 된다.

갓 오브 워
▲ 북유럽이지만 여전히 신화 속 존재들이 시비를 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갓 오브 워
▲ 전부 도끼로 참교육을 시켜주자 (사진: 게임메카 촬영)

산타모니카 스튜디오 애런 카우프만 마케팅 프로듀서는 ‘갓 오브 워’의 게임성을 ‘버스’에 비유했다. 버스를 타고 가듯 메인 스토리를 따라가다가, 중간중간 정거장에 내려 전투나 탐험을 즐긴 후 다시 탑승한다는 것이다. 게임은 기본적으로 메인 스토리 ‘여정’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플레이어는 크레토스가 되어 눈 덮인 미드가르드나 엘프들이 사는 땅 알프하임, 모든 것이 얼어붙는 죽은 자들의 세계 헬하임 등 북유럽 신화 속 다양한 지역을 방문하게 된다.

갓 오브 워
▲ 다양한 지역을 모험하는 것이 가능 (사진: 게임메카 촬영)

‘갓 오브 워’는 플레이어가 이러한 세계에 더욱 깊이 몰입하도록 다양한 장치를 마련했다. 가장 메인이 되는 장치가 바로 화면을 끊지 않는 롱 테이크 구성이다. 게임 속 모든 장면은 화면 전환 없이 ‘통짜’로 구성됐다. 즉, 크레토스가 도끼로 나무를 패는 시작 화면부터 괴물과 싸우는 전투, 보물상자를 열기 위한 탐험, 그리고 각종 컷신들이 끊이지 않고 이어진다. 그렇다 보니 게임이 끊기지 않는다. 플레이어가 정말 크레토스가 되어 모험을 하는 것처럼 쭉 이어지기 때문에 자연히 게임에 더욱 몰입하게 된다. 전투가 끝나고 나면 마치 영화 ‘올드보이’의 장도리 전투씬을 본 듯한 뿌듯함이 밀려올 정도다.

갓 오브 워
▲ 여기서부터 한 장면으로 이어진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보다 강화된 연출도 눈을 사로잡는다. 크레토스의 시선을 따라 움직이는 카메라를 통해 자연스럽게 가야 할 방향을 알려주거나, 격렬한 전투 중에는 순간순간 클로즈업을 통해 화끈한 액션을 보다 짜릿하게 보여준다. 특히 크레토스의 감정을 전달하는 부분 연출은 그야말로 환상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아내의 장례식을 준비하는 동안 풀린 붕대를 손목에 다시 동여매는 모습, 사냥에 성공한 아들을 쓰다듬으려다 포기할 때의 손짓은 웬만한 대사보다 많은 의미를 전달한다.

또한, 게임 도중 아들 아트레우스가 모종의 이유로 쓰러졌을 때는 방위를 알려주는 나침반 같은 UI가 일시적으로 표시되지 않았다. 컷신이 아닌 장면에 사라진터라 ‘혹시 아들이 쓰러져서 크레토스가 경황이 없는 걸 나타내는 것 아닐까’하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이전 시리즈에서의 크레토스가 잔혹 액션을 위한 광전사에 불과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감정을 백분 이입할 수 있는 진정한 주인공으로 진화한 느낌이다.

갓 오브 워
▲ 수백마디의 말보다 더욱 많은 것을 전하는 표정 (사진: 게임메카 촬영)


갓 오브 워
▲ 과거와 마주하는 장면 역시 흥미롭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갓 오브 워
▲ 특징적인 버튼 액션도 건재 (사진: 게임메카 촬영)

갓 오브 워
▲ 아들이 다쳤을 때 UI가 사라지는 것이 인상적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콤보 액션과 육성까지. 부족했던 ‘한 조각’ 채웠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이번 ‘갓 오브 워’는 잔혹성을 한껏 덜어낸 대신 한층 강화된 게임성으로 그 자리를 채웠다. 대표적인 것이 콤보로 대표되는 액션, 그리고 방대한 육성 요소다.

먼저, 액션의 경우 기존에도 ‘갓 오브 워’ 시리즈의 핵심이었으나, 이번 작품에서는 그 완성도가 한층 더 진화했다. 지금까지는 버튼을 연타하는 단조로운 콤보로 화려한 이펙트와 잔혹한 연출을 보는 데 그쳤지만, 이제는 액션 자체의 폭이 크게 늘어났다.

이번 작품에서 크레토스의 주무기는 서리 피해를 주는 ‘리바이어던 도끼’, 그리고 스토리를 진행하며 다시 획득하는 전통의 쌍검 ‘혼돈의 블레이드’ 2가지다. 각 무기는 약공격(R1)과 강공격(R2)이 존재하며, 경험치를 얻으면 이외에도 다양한 기술을 익히고 사용할 수 있다. 이러한 성장은 아들 아트레우스도 마찬가지로, 활 쏘는 속도 등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갓 오브 워
▲ 전투 기본은 평타지만 (사진: 게임메카 촬영)

갓 오브 워
▲ 여러 가지 스킬을 익히는 것이 가능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새롭게 얻은 기술은 버튼 조합을 통해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리바이어던 도끼’를 쥐고 R2버튼을 꾹 누르면 ‘처형자의 단죄’가 발동해 큰 피해를 입힐 수 있고, R1버튼을 누른 뒤 잠시 기다렸다가 공격하면 휩쓸기가 발동된다. 다양하고 활용도 높은 기술들을 간단한 조작으로 구사할 수 있기 때문에, 전작들에 비해 액션의 폭이 크게 늘고 조작하는 재미가 확실해졌다.

갓 오브 워
▲ '스파르탄의 분노'를 써서 벌이는 화끈한 난타전 (사진: 게임메카 촬영)


갓 오브 워
▲ 피니시 어택도 강렬 (사진: 게임메카 촬영)

육성 요소는 위에 언급한 기술 습득과 장비 시스템 두 가지로 구성된다. 게임 내에서 크레토스는 게임을 진행하며 얻는 자원을 통해 다양한 장비를 새로 만들고, 강화하고, 주문을 부여할 수 있다. 이는 전투에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한다. 특히 후반으로 갈수록 장비마다 독특한 옵션이 제공되어 자신의 스타일에 맞춘 세팅을 완성하는 재미도 있다. 이러한 장비 욕심에 스토리를 진행하다가도 채집을 하는 등 다른 짓을 하게 되는데, 이는 기존 ‘갓 오브 워’ 시리즈에서 볼 수 없었던 한 숨의 여유를 선사한다.

갓 오브 워
▲ 타다 남은 잔불 파밍하러 가세 (사진: 게임메카 촬영)

발키리로 밤 샜어! 스토리 봤다고 끝이 아니다

‘갓 오브 워’는 방대한 북유럽 세계를 사실적으로 그려냈다. 그렇게 구현된 세계 곳곳에는 숨겨진 콘텐츠가 가득하다. 즉, 메인 퀘스트만 진행하면 수박 겉핥기로 게임을 진행하는 격.

게임을 하다 보면 다양한 서브 퀘스트를 만나게 된다. 그 중에는 수수께끼 같은 말만 적혀 있는 보물지도를 해석하는 퀘스트도 있는데, 이 비밀을 찾는 과정에서 자칫 그냥 넘어갈 수 있었던 ‘갓 오브 워’의 세계를 100% 만끽할 수 있다. 이러한 서브 퀘스트는 게임 진행에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게임 세계를 더욱 잘 이해하고 몰입하도록 돕는다.

갓 오브 워
▲ 여기저기 상자가 숨어있는 건 기본 (사진: 게임메카 촬영)

갓 오브 워
▲ 서브 퀘스트도 다양하게 제공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서브 퀘스트 예를 하나 더 들자면, 강력한 보스 몬스터 ‘발키리’를 물리치는 미션이다. ‘발키리’는 상당한 난이도를 자랑하기 때문에, 플레이어의 도전 욕구를 자극한다. 기자는 스토리 퀘스트는 무난하게 진행할 수 있는 정도의 실력이었는데, ‘발키리’를 상대하면서는 한 대만 맞아도 체력이 쭉쭉 깎여 나가는 모습에 기겁할 수 밖에 없었다. 처참한 패배 이후 2, 3번 정도 더 도전했지만 토벌에는 실패하고 말았다.

이러한 고난이도 콘텐츠와 위에서 설명한 육성 요소가 더해지면, 그야말로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기자는 발키리에게 처참하게 패배한 후 ‘전설급 방어구를 맞추면 공략할 수 있을까’, ‘공격을 좀 더 잘 회피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스토리와 별개로 장비를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쌓여 있던 서브 콘텐츠에 열중하기도 했다. 이러한 고난이도 콘텐츠는 게임에 보다 오래 몰입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지금까지의 ‘갓 오브 워’가 메인 스토리를 쫓아가는 선형적인 구조였던 것과 비교하면 그야말로 천지개벽급이다. 마치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의 진화를 보는 것 같았다.


갓 오브 워
▲ 기다려라, 전설 방어구 뽑고 다시 도전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원숙해진 ‘갓 오브 워’, 다음이 기대된다

발매 전, 기자는 애런 카우프만 프로듀서와 인터뷰를 가진 적이 있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예전에는 잔인하고 스펙터클한 게임으로 모두를 ‘와’하게 만들려고 노력했지만, 이번에는 지금까지 얻은 경험과 노하우를 녹여내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말한 바 있다. 즉, 이번 ‘갓 오브 워’는 개발사 산타모니카 스튜디오의 원숙함이 담긴 게임이라 할 수 있다.

갓 오브 워
▲ 디렉터 경험에서 우러나온 아들과의 여정 (사진: 게임메카 촬영)

그 결과물은 앞서 누누히 설명했듯 역대급이다. 전작 ‘갓 오브 워: 어센션’의 흥행 참패 이후 매너리즘에 빠졌다는 말을 듣던 ‘갓 오브 워’ 시리즈를 완전히 뒤엎는 데 성공한 것이다. 새로운 스토리와 연출, 육성 요소 등으로 새로운 재미를 찾은 한편, 시리즈 대대로 장점이었던 호쾌한 액션은 한층 업그레이드 시켰다. 아버지가 된 주인공 크레토스처럼, ‘갓 오브 워’ 시리즈도 현명한 노익장으로 거듭난 것이다.

마지막으로 이번 ‘갓 오브 워’는 게임 안에서 이집트 신화 등에 대한 강력한 ‘떡밥’을 뿌리기도 했다. 북유럽에서 원숙함을 뽐낸 ‘갓 오브 워’가 다음엔 어디로 향할지, 벌써부터 궁금해서 참을 수가 없다.

갓 오브 워
▲ 다음에는 어느 신화에 찾아갈까? (사진: 게임메카 촬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AMD 젠 아키텍처 분석 (프론트엔드, OP캐시, CCX, 인피니... 6 2017.07.23 41467
795 은행들 대출금리 조작, 국민들 분노 4 2018.06.25 238
794 [아프리카TV] 배틀그라운드 APL 시즌2 결승 - 장충체육관 - 2 2018.06.25 184
793 심상정 "삼바 분식회계, 국정농단 핵심..금융위, 삼성에 ... 1 2018.06.25 170
792 美 천재 록가수, 무료음원 배포했음에도 8억 원 넘게 돈 ... 1 2018.06.24 108
791 [생] 러시아 월드컵! 한국 vs 멕시코 승부 1 2018.06.23 301
790 뮤오리진2, 꾸준함의 비결은 콘텐츠의 '유기적 연결' 1 2018.06.23 240
789 [생] 러시아 월드컵! 브라질 vs 코스트리카 승부 1 2018.06.22 152
788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논점 흐리는 증선위의 '이상한' 행보 1 2018.06.22 130
787 위조주식 발행 삼성증권, 솜방망이 처벌 논란 8 2018.06.22 427
786 [단독] 삼성전자, 전문가 고용해 서초동서 노조파괴 ‘과외’ 1 2018.06.22 137
785 배틀그라운드 정식서비스(1.0 버전) 15차 업데이트 내역 1 2018.06.22 105
784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개발자 업데이트 4 1 2018.06.22 124
783 <리니지M 1주년 축제로의 초대> 1 2018.06.22 105
782 '배틀그라운드' 입고 신는다...휠라, 컬래버 컬렉션 23일 ... 1 2018.06.22 57
781 [생] 러시아 월드컵! 한국 vs 스웨덴 승부 1 2018.06.18 178
780 [배틀그라운드] 이벤트 모드 - 워모드 : 원샷원킬이 돌아... 1 2018.06.16 81
779 [생] 스타크래프트 무 프로리그 결승, 삼성 칸 vs KT 1 2018.06.16 124
778 공식 출범)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KSL) 참가 방법 1 2018.06.15 275
777 '김상조 경고에…' 삼성SDS·이노션·제일기획 '급락' 2 2018.06.15 164
776 [리뷰] MMORPG 2.0 선언한 뮤 오리진2, 원작팬들 응답했다 1 2018.06.15 121
775 [사회] 앞으로 경찰이 검찰보다 파워 더 쌔다 1 2018.06.15 132
774 스타크래프트1의 e스포츠 공식 부활, 블리자드 오피셜 4 2018.06.15 139
773 월드컵, 네이버에선 못 본다 1 2018.06.15 55
772 [생] 스타크래프트 무 프로리그, KT vs STX 1 2018.06.14 64
771 [생] 스타크래프트 무 프로리그, 삼성 칸 vs CJ 엔투스 1 2018.06.13 173
770 고사양 PC붐 일으킨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서도 보조기기... 1 2018.06.13 50
769 [OGN PSS] 2018 HOT6 PSS 시즌2 프로투어(배틀그라운드) 1 2018.06.13 122
768 [음악감상] 마야 - 나를 외치다 1 2018.06.13 126
767 모바일게임 ‘뮤 오리진2’ 돌풍… 양대 앱스토어 매출 2위 올라 1 2018.06.13 88
766 베데스다, 엘더스크롤과 폴아웃으로 E3 쌍끌이 1 2018.06.13 75
765 [생] 스타크래프트 무 프로리그 vs 8게임단 1 2018.06.11 78
764 [생방송] 배틀그라운드 APL 시즌2 4일차 B+D조 1 2018.06.11 125
763 사법농단에 뿔난 변호사들, “비공개 문건 공개하고 검찰 ... 1 2018.06.11 89
762 최종구 금융위원장, 삼성사태 이후 시장서 탄핵요구 빗발 3 2018.06.11 106
761 세기의 만남) 북한 김정은 x 미국 도널드 트럼프 화제 1 2018.06.10 143
760 리니지) 6/7 떴다~떴다! 룸티스X스냅퍼 외 업데이트 안내 1 2018.06.10 104
759 [앱셔틀] 장점도 단점도 원작 쏙 닯은 '뮤 오리진 2' 1 2018.06.09 117
758 삼성, '노조원 시신 탈취' 브로커에 3000만원 지급 정황 1 2018.06.09 99
757 [업데이트 공지] 리니지M 6월 5일 패치 노트 1 2018.06.09 115
756 오버워치에서 경험치를 두배로 획득하세요! (6월 9일~12일) 1 2018.06.09 134
755 로스트아크 마지막 테스트에서 악마가 될 징조를 보았다 1 2018.06.09 71
754 '오버워치' AI에 한국어로 욕 1,000개 이상 넣어봤다 1 2018.06.09 128
753 "무차입 공매도는 없다"는 금융위의 깜깜이 행정 논란 4 2018.06.08 125
752 허익범 특별검사 "드루킹은 정치사건…공정히 하겠다" 1 2018.06.07 108
751 '삼바' 분식회계 논란… 어떤 결정 나든 후유증 클 듯 1 2018.06.07 64
750 檢, 삼성서비스 前 대표 영장 재청구 "조세법위반 추가" 1 2018.06.07 79
749 「삼성-신세계-CJ-대한항공」 등 키워드 검색조작 ‘극심’…... 4 2018.06.07 249
748 사회) 이국종이 꿈꾸던 닥터헬기…"긴급" 인천서 서산까지 ... 1 2018.06.07 128
747 “BTS로 영어 밖 세상 눈 떴다”... 美 ‘아미’의 세계 1 2018.06.06 94
746 지구촌 BTS 돌풍) 회사 부장님의 방탄소년단 댄스 커버 3 2018.06.06 263
745 MBC 스트레이트, 네이버 검색어 조작 의혹 추적 3 2018.06.04 137
744 [생방송] 배틀그라운드 BJ멸망전 시즌3 결승전 1 2018.06.03 114
743 남자의 로망, 아우디 2018 R8 Coupe 2018.06.03 183
742 홍진영의 배틀그라운드 실력 1 2018.06.02 175
741 OGN 배틀그라운드 PSS FINALS 영상 (2018 HOT6 PSS) 2 2018.06.02 249
740 배그 신맵 "사녹" 테스트 플레이 영상 1 2018.06.02 178
739 부산시 배틀그라운드 프로팀 "GC부산 자이언츠" 1 2018.06.02 127
738 배틀그라운드, 4x4km 신규맵 '사녹' 4차 테스트 실시 1 2018.06.01 82
737 배틀그라운드 정식서비스(1.0 버전) 14차 업데이트 내역 1 2018.06.01 96
736 BTS (방탄소년단) 'FAKE LOVE' Dance Practice 1 2018.06.01 325
735 공식적인 글로벌 1위 아이돌에 BTS 등극, 세계 재패 2 2018.05.29 319
734 ASL 대망의 결승전, 정윤종 vs 장윤철 [K팝 광장 생방송] 1 2018.05.27 126
733 문재인 정권 이후 실업자 수 "역대 최대 증가", 끝없이 악... 1 2018.05.27 115
732 배현진 “문재인 정부는 최악의 경제 무능 정권” 1 2018.05.27 173
731 로스트아크가 뻔한 핵앤슬래쉬가 아닌 5가지 이유 1 2018.05.27 110
730 펍지, 에픽게임즈에 소송…"배틀그라운드 표절" 3 2018.05.27 137
729 檢, '노조와해 의혹' 삼성전자 압수수색…윗선수사 착수 1 2018.05.27 105
728 ‘그것이 알고싶다’ 故 염호석 시신탈취, 삼성의 분노유발 ... 3 2018.05.27 174
727 방탄소년단 "BTS - I NEED U" Dance Practice 1 2018.05.23 144
726 [단독] 드루킹 “송인배 접촉” 지난주 경찰에 진술 … 경찰... 1 2018.05.23 99
725 개발자 업데이트 | 오버워치 감사제 2018 1 2018.05.22 61
724 [단독] 드루킹, 김경수 의원실 6∼8회 출입했다 1 2018.05.22 103
723 [생]배틀그라운드 아프리카BJ 멸망전 시즌3 Day2 1 2018.05.22 45
722 [안내] 05/16 리니지M 신규 상품 안내 1 2018.05.21 60
721 [음악감상] 방탄소년단 빌보드 : BTS - FAKE LOVE 4 2018.05.21 145
720 드루킹 특검법안 국회 본회의 통과…문재인 정부 첫 특검 3 2018.05.21 115
719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최저 사양 및 지원 불가 단말기 1 2018.05.21 100
718 배그 모바일, 진행중인 킹갓제네럴 이벤트 2018.05.21 117
717 드루킹 “김경수와의 관계, 대선까지 이어져” 3 2018.05.18 83
716 콘솔 주간 판매량, '갓 오브 워' 경쟁작 없네 1 2018.05.17 61
715 배그 모바일, 스마트폰에서도 치킨 맛있닭! 1 2018.05.17 153
714 사회) 이대목동병원 또 의료사고 발생 1 2018.05.17 71
713 [ASL 시즌5] 조일장 vs 변현제 3/4위전 -LIVE- 1 2018.05.13 80
712 유머) AMD CPU를 사지 말아야 하는 이유 1 2018.05.13 90
711 배그 모바일을 PC에서? 텐센트 공식 에뮬레이터 공개 1 2018.05.13 209
710 부루마불 이긴 '모두의마블', 판결문을 통해 살펴본 승리 ... 1 2018.05.13 103
709 [음악감상] Sia - Chandelier / Alive -live- 2 2018.05.12 168
708 박영선 의원, “적자 내던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위해 규... 3 2018.05.12 281
707 금감원 “삼성증권, 과거에도 위조주식 거래 가능성 있다” 1 2018.05.11 447
706 경제) 삼성바이오 감리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연관성... 1 2018.05.10 254
705 사회) 세월호 유족 조롱에 이어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도... 6 2018.05.07 357
704 신경민 "아웃링크가 원칙, 세상 일 원칙으로만 가는 건 아... 1 2018.05.06 104
703 화제의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TV 광고 영상 1 2018.05.06 121
702 [생방송] 배틀그라운드 APL S1 결승전 1 2018.05.05 146
701 [오버워치 리그] 스테이지 3 파이널 경우의 수 (업데이트) 1 2018.05.05 58
700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1 결승전 - 5월 12일 1 2018.05.05 59
699 [배틀그라운드] 알려진 이슈 사항 1 2018.05.05 105
698 한국투자증권,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비리 '공범'? 4 2018.05.05 158
697 액토즈 스타즈, 배틀그라운드 양대 리그 결승 진출 1 2018.05.04 107
696 신임 금감원장에 윤석헌 혁신위원장…"삼성문제 당연히 봐야" 1 2018.05.04 113
695 삼성바이오로직스 자회사 가치 '뻥튀기' 의혹…'꼼수' 상장? 2 2018.05.04 226
694 경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맞다"…주식 매매 중단... 5 2018.05.01 126
» 갓 오브 워, GOTY로 가는 마지막 '한 조각' 찾았다 1 2018.05.01 106
692 섀도우 오브 더 툼레이더 한국어판 9월 발매 1 2018.05.01 1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