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home
  • head
  • itnews
  • product
  • mobile
  • game
  • benchmark
  • analysis
  • blog

액션, SF / 미국 / 2019 .04 개봉 감독 : 안소니 루소, 조 루소 출연 :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토니 스타크...
액션, 모험, SF / 미국 / 2019 .03.06 개봉 감독 : 애너 보든, 라이언 플렉 출연 : 브리 라슨(캐럴 댄버스 / 캡...

게임메카 이재오 기자 2018.05.25 18:19


출시 전 마지막 담금질에 돌입한 '로스트아크'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 출시 전 마지막 담금질에 돌입한 '로스트아크'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최근 온라인게임업계에서 핵앤슬래쉬 유행은 다소 시들해진 상황이다. 누구에게나 쉽고 편한 전투시스템이 오히려 천편일률적인 게임을 양산하게 된 원인이 됐기 때문이다. 그래픽과 캐릭터만 다를 뿐 단순 반복 형태의 지겨운 게임이 범람하다 보니 유저들은 자연스레 해당 장르에 싫증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렇게 자연스레 쿼터뷰 방식 핵앤슬래쉬 게임은 주류에서 밀려나게 됐다.

지난 23일 파이널 테스트에 돌입한 '로스트아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핵앤슬래쉬를 표방하고 있다.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쿼터뷰 방식을 사용하고 있으며, 간소한 컨트롤로 펼칠 수 있는 강렬한 액션 등 기존 핵앤슬래쉬 게임이 갖춘 기본 요소들을 모두 갖추고 있다. 하지만 앞에서 말했듯 그것만으로는 뻔한 게임이란 인상에서 벗어날 수 없을 터. '로스트아크'는 다섯가지 시스템을 앞세워 천편일률적인 핵앤슬래쉬에서 탈피를 시도했다. 

입체감 넘치는 연출력과 시네마틱 던전

'로스트아크'는 핵앤슬래쉬로는 이례적으로 지형지물을 이용한 다양한 액션이 가능하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유튜브 채널)
▲ '로스트아크'는 지형지물을 이용한 다양한 액션이 가능하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트레일러 갈무리)

'로스트아크'의 가장 큰 특징은 여타 핵앤슬래쉬 게임들에선 접할 수 없었던 다채로운 연출이다. 평면에서 진행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던 같은 장르 게임들과는 달리 절벽을 기어오르거나 뛰어내리고, 승강기나 집라인을 타고 이동하는 등 주변의 지형지물과 구조물들을 잘 활용하고 있다. 퀘스트 진행방식도 이를 적극적으로 이용한다. 마을 건물 위를 가로질러 도둑을 잡거나, 난간에 매달린 NPC를 구하는 등 입체적인 요소를 십분 활용하고 있다.

스토리를 알 수 있는 시네마틱 던전은 압도적인 연출력을 자랑한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트레일러 갈무리)
▲ 스토리를 알 수 있는 시네마틱 던전은 압도적인 연출력을 자랑한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트레일러 갈무리)

특히, '로스트아크' 스토리를 알 수 있는 시네마틱 던전은 압도적인 연출력으로 1차 테스트부터 많은 유저들의 호평을 받았다. 핵앤슬래쉬로서는 이례적으로 쿼터뷰에만 고정되어 있지 않은 역동적인 카메라 무빙이 주효했다. 용과 같은 거대한 적의 추격을 보여주기 위해 트래킹 기법을 사용하거나 과감한 클로즈업으로 인물의 감정을 나타내기도 한다. 이와 같은 연출력은 동일 장르 사이에서 '로스트아크'가 가진 최대 장점이라고 볼 수 있다.

만만치 않은 난이도, 색다른 패턴의 보스들

'가디언 레이드' 모드에서도 '로스트아크'만의 특색이 드러난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트레일러 갈무리)
▲ 보스를 처치하는 '가디언 레이드' 모드에서도 '로스트아크'만의 특색이 드러난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트레일러 갈무리)

타 게임 보스 레이드와 같은 '가디언 레이드' 모드에서도 '로스트아크'만의 특색이 드러난다. 특히, 보스별로 약점 부위를 공략하거나 속성 공격을 통해 특정 패턴을 봉인할 수도 있어 전략적인 움직임을 요구하며, '몬스터 헌터' 시리즈처럼 보스의 체력을 별도로 표시해주지 않아 체력에 따라 달라지는 보스의 패턴을 잘 관찰해야 한다. 시간제한이 있으며 난이도도 상당하기 때문에 파티원 사이 약속된 움직임을 요구한다. 

주변의 무기를 활용해 적을 공격할 수 있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트레일러 갈무리)
▲ 주변의 무기를 활용해 적을 공격할 수 있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트레일러 갈무리)

또한, 화려한 액션과 타격감을 주무기로 내세운 게임인 만큼 보스들의 패턴과 행동이 매우 다양하다. 이를테면, 모든 보스는 체력이 50%에서 30% 이하가 되면 다른 지점으로 넘어가 휴식시간을 가진다. 유저는 그 시간 동안에 보스의 이동을 추적해야 하며, 만약 오랜 시간 보스를 찾아내지 못하면 그동안 넣었던 대미지는 모두 허사로 돌아가게 된다. 이 회복기 동안 꼬리가 잘리거나 갑옷이 망가진 보스는 파괴된 부위를 온전히 회복해서 돌아올 정도다.

메인 콘텐츠로 봐도 무방할 정도의 스케일, 모험과 항해

항해를 필두로 한 '모험'은 '로스트아크'의 주력 콘텐츠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항해를 필두로 한 '모험'은 '로스트아크'의 주력 콘텐츠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로스트아크'에서 가장 중요한 콘텐츠는 '모험'이다. 애초에 진정한 '모험'을 테마로 제작된 게임인 만큼 해당 콘텐츠에 '로스트아크'의 정수가 담겨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금까지 밝혀진 바에 따르면 '로스트아크'의 모험은 바다에서 시작한다. 유저는 일정레벨이 되면 배를 타거나 배로 직접 변신해 바다를 항해할 수 있다. 직접 섬을 발견해 나가며 발견한 섬을 지도에 기록하고 항해 물자를 공급해야 한다. 

항해 중에 유령선을 만날 수도 있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항해 중에 유령선을 만날 수도 있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특히, 항해는 '로스트아크' 메인 콘텐츠로 봐도 무방할 정도로 규모가 상당하다. 셀 수 없이 많은 수의 섬이 각각의 테마를 지니고 있어 섬의 식생이나 풍경을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몇 시간을 즐길 수 있을 정도다. 또한, 항해 중에 유령선을 발견해 싸우는 이벤트도 있으며, 쇄빙선을 제작해 빙하를 깨고 오지로 나아갈 수도 있다. 지도에 없는 섬을 발견해 자신만의 사냥터로 쓸 수도 있다. 

게임을 깊이 있고 풍부하게, 생활 레벨

광물 채집 등의 '생활' 관련 콘텐츠도 별도로 존재한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트레일러 갈무리)
▲ 광물 채집 등의 '생활' 관련 콘텐츠도 별도로 존재한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트레일러 갈무리)

'생활' 관련 콘텐츠가 별도로 존재하는 것 또한 특이한 부분이다. 낚시와 벌목, 채광 등으로 경험치를 얻을 수 있는 '생활'은 채집 같은 단순 생존기술에서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화술과 같은 사회성 관련 기술과 점성술, 고고학 같은 학문적 능력도 포괄하고 있다. 모든 플레이어는 플래티넘 영지라는 생활전용 필드로 이동해 오롯이 생활 콘텐츠만 즐길 수도 있다.

고고학이나 점성술 등 다양한 생활 기술을 습득할 수 있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고고학이나 점성술 등 다양한 생활 기술을 습득할 수 있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이 생활 기술은 필드 내 NPC나 오브젝트와의 상호작용을 더욱 풍부하게 만들어 주는 요소다. 고고학을 습득하면 수색견이나 특수한 장비를 통해 외진 곳에 숨겨진 유물을 발견할 수도 있고 심해에 잠겨있는 보물선을 인양할 수도 있다. 화술 레벨을 올리면 NPC와 친밀도가 올라가 새로운 이벤트나 숨겨진 사건, 퀘스트 등을 제공받는 것도 가능하다.  

어엿한 하나의 콘텐츠로, 카드 배틀 시스템

'로스트아크'에서 카드는 단순한 수집형 콘텐츠가 아니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로스트아크'에서 카드는 단순한 수집형 콘텐츠가 아니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로스트아크'에서 다양한 방법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카드는 강화나 마법을 위한 아이템이 아니라. 엄연히 '카드 배틀'이란 독자적인 콘텐츠를 위한 아이템이다. 카드는 특정 몬스터를 퇴치하거나 NPC가 주는 퀘스트를 해결하거나 특정 위치에서 발굴하는 등 다채로운 방식으로 수집할 수 있다. 믈론 카드 배틀에서 승리해 상대 카드를 뺏는 것도 가능하다.

카드 스킬에 따른 효과도 별도로 존재한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트레일러 갈무리)
▲ 카드 스킬에 따른 효과도 별도로 존재한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트레일러 갈무리)

유저는 게임 내 흩어져있는 수많은 카드를 수집해 자신만의 덱을 구성해 다양한 NPC와 카드배틀을 즐길 수 있다. 카드는 각각 특성과 스킬 등을 갖추고 있으며 카드를 강화하는 것 또한 가능하다. 배틀에 출전할 5장의 카드를 골라 순차적으로 전투를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스킬에 따른 효과도 별도로 존재한다. 대부분 게임에서 볼 수 있는 단순한 수집형 콘텐츠를 넘어 어엿한 하나의 주력 콘텐츠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AMD 젠 아키텍처 분석 (프론트엔드, OP캐시, CCX, 인피니... 6 2017.07.23 42394
828 이슈) 안희정 부인 "침실 출입"·김지은 측 "문앞 대기"...... 4 2018.07.16 130
827 [생] 러시아 월드컵 대망의 결승전! 프랑스vs크로아티아 승부 1 2018.07.15 160
826 배틀그라운드 첫 글로벌 e스포츠 대회 'PGI 2018' 최종 출... 1 2018.07.14 130
825 홍영표 "삼성이 20조만 풀면 200만 명에 1000만 원씩 더 ... 1 2018.07.14 197
824 증인 출석한 안희정 부인…"김지은 씨, 부부 침실 들어왔다" 6 2018.07.14 296
823 KSL 시즌1 오프라인 경기장 티켓 구매 1 2018.07.14 168
822 KSL) 16강 대진표 확정 2 2018.07.14 458
821 감사합니다! 핑크 메르시가 1270만 달러가 넘는 유방암 연... 1 2018.07.14 139
820 [배틀그라운드] 알려진 이슈 사항 - 2018/07/13 1 2018.07.14 136
819 KSL)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E-스포츠 본선 조추첨식 1 2018.07.13 480
818 사회) 민주원 "김지은, '비서 마누라'로 불려…애인같았다" 4 2018.07.13 326
817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고의 판단… 시간외 하한가 2 2018.07.12 121
816 [뉴스+] 기업들도, 취준생도, 실업자도…"하반기가 더 걱정" 1 2018.07.11 88
815 [월드컵] 준결승 경기는 엑소·방탄소년단 노래와 함께 1 2018.07.11 88
814 이국종 "김성태 어젯밤 비대위원장직 제안했으나 거절" 1 2018.07.07 164
813 [생] 러시아 월드컵 8강! 우루과이 vs 프랑스 승부 1 2018.07.06 159
812 사회) "형량 무겁다"…징역 20년형 받은 고준희양 친부 항소 1 2018.07.05 155
811 [생] KCM 스타 종족최강전 시즌7 6주차 1 2018.07.04 240
810 [배틀그라운드] 정식서비스(1.0 버전) 17차 업데이트 내역 1 2018.07.04 162
809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 대진표 확정 2018.07.04 121
808 노동부-삼성 유착 의혹에…삼성서비스지회 "장관이 사과하라" 2 2018.07.04 129
807 [생] 러시아 월드컵 16강! 브라질 vs 멕시코 승부 1 2018.07.02 114
806 KSL)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16강 진출자 명단 및 일정 3 2018.07.01 917
805 [생방송]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공식 리그(KSL), 오프라인 ... 3 2018.07.01 356
804 아프리카TV APL 시즌2, OGN 엔투스 포스 우승 1 2018.07.01 148
803 개발자 업데이트 | 레킹볼을 소개합니다 | 오버워치 1 2018.07.01 131
802 방탄소년단(BTS) - 'Danger' dance practice 1 2018.06.30 233
801 [생] 러시아 월드컵 16강! 프랑스vs아르헨티나 승부 1 2018.06.30 127
800 BTS, 美타임 ‘가장 영향력 있는 25인’ 선정…트럼프-리한나... 1 2018.06.30 106
799 [월드컵 현장리뷰] ‘김영권-손흥민 골’ 한국, 독일에 2-0 ... 1 2018.06.28 160
798 [생] 러시아 월드컵! 한국 vs 독일 최종 승부 1 2018.06.27 251
797 [OGN PSS] 배틀그라운드 S2 프로투어 결승 1 2018.06.27 180
796 대출금리 조작으로 이자 장사한 은행…최종구의 안이한 문... 2 2018.06.27 142
795 은행들 대출금리 조작, 국민들 분노 4 2018.06.25 251
794 [아프리카TV] 배틀그라운드 APL 시즌2 결승 - 장충체육관 - 2 2018.06.25 195
793 심상정 "삼바 분식회계, 국정농단 핵심..금융위, 삼성에 ... 1 2018.06.25 189
792 美 천재 록가수, 무료음원 배포했음에도 8억 원 넘게 돈 ... 1 2018.06.24 121
791 [생] 러시아 월드컵! 한국 vs 멕시코 승부 1 2018.06.23 312
790 뮤오리진2, 꾸준함의 비결은 콘텐츠의 '유기적 연결' 1 2018.06.23 250
789 [생] 러시아 월드컵! 브라질 vs 코스트리카 승부 1 2018.06.22 169
788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논점 흐리는 증선위의 '이상한' 행보 1 2018.06.22 141
787 위조주식 발행 삼성증권, 솜방망이 처벌 논란 8 2018.06.22 445
786 [단독] 삼성전자, 전문가 고용해 서초동서 노조파괴 ‘과외’ 1 2018.06.22 154
785 배틀그라운드 정식서비스(1.0 버전) 15차 업데이트 내역 1 2018.06.22 133
784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개발자 업데이트 4 1 2018.06.22 142
783 <리니지M 1주년 축제로의 초대> 1 2018.06.22 125
782 '배틀그라운드' 입고 신는다...휠라, 컬래버 컬렉션 23일 ... 1 2018.06.22 73
781 [생] 러시아 월드컵! 한국 vs 스웨덴 승부 1 2018.06.18 188
780 [배틀그라운드] 이벤트 모드 - 워모드 : 원샷원킬이 돌아... 1 2018.06.16 93
779 [생] 스타크래프트 무 프로리그 결승, 삼성 칸 vs KT 1 2018.06.16 133
778 공식 출범)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KSL) 참가 방법 1 2018.06.15 313
777 '김상조 경고에…' 삼성SDS·이노션·제일기획 '급락' 2 2018.06.15 168
776 [리뷰] MMORPG 2.0 선언한 뮤 오리진2, 원작팬들 응답했다 1 2018.06.15 127
775 [사회] 앞으로 경찰이 검찰보다 파워 더 쌔다 1 2018.06.15 143
774 스타크래프트1의 e스포츠 공식 부활, 블리자드 오피셜 4 2018.06.15 147
773 월드컵, 네이버에선 못 본다 1 2018.06.15 65
772 [생] 스타크래프트 무 프로리그, KT vs STX 1 2018.06.14 72
771 [생] 스타크래프트 무 프로리그, 삼성 칸 vs CJ 엔투스 1 2018.06.13 181
770 고사양 PC붐 일으킨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서도 보조기기... 1 2018.06.13 71
769 [OGN PSS] 2018 HOT6 PSS 시즌2 프로투어(배틀그라운드) 1 2018.06.13 136
768 [음악감상] 마야 - 나를 외치다 1 2018.06.13 146
767 모바일게임 ‘뮤 오리진2’ 돌풍… 양대 앱스토어 매출 2위 올라 1 2018.06.13 95
766 베데스다, 엘더스크롤과 폴아웃으로 E3 쌍끌이 1 2018.06.13 109
765 [생] 스타크래프트 무 프로리그 vs 8게임단 1 2018.06.11 85
764 [생방송] 배틀그라운드 APL 시즌2 4일차 B+D조 1 2018.06.11 132
763 사법농단에 뿔난 변호사들, “비공개 문건 공개하고 검찰 ... 1 2018.06.11 99
762 최종구 금융위원장, 삼성사태 이후 시장서 탄핵요구 빗발 3 2018.06.11 118
761 세기의 만남) 북한 김정은 x 미국 도널드 트럼프 화제 1 2018.06.10 147
760 리니지) 6/7 떴다~떴다! 룸티스X스냅퍼 외 업데이트 안내 1 2018.06.10 118
759 [앱셔틀] 장점도 단점도 원작 쏙 닯은 '뮤 오리진 2' 1 2018.06.09 131
758 삼성, '노조원 시신 탈취' 브로커에 3000만원 지급 정황 1 2018.06.09 105
757 [업데이트 공지] 리니지M 6월 5일 패치 노트 1 2018.06.09 136
756 오버워치에서 경험치를 두배로 획득하세요! (6월 9일~12일) 1 2018.06.09 137
755 로스트아크 마지막 테스트에서 악마가 될 징조를 보았다 1 2018.06.09 134
754 '오버워치' AI에 한국어로 욕 1,000개 이상 넣어봤다 1 2018.06.09 148
753 "무차입 공매도는 없다"는 금융위의 깜깜이 행정 논란 4 2018.06.08 139
752 허익범 특별검사 "드루킹은 정치사건…공정히 하겠다" 1 2018.06.07 112
751 '삼바' 분식회계 논란… 어떤 결정 나든 후유증 클 듯 1 2018.06.07 74
750 檢, 삼성서비스 前 대표 영장 재청구 "조세법위반 추가" 1 2018.06.07 90
749 「삼성-신세계-CJ-대한항공」 등 키워드 검색조작 ‘극심’…... 4 2018.06.07 261
748 사회) 이국종이 꿈꾸던 닥터헬기…"긴급" 인천서 서산까지 ... 1 2018.06.07 138
747 “BTS로 영어 밖 세상 눈 떴다”... 美 ‘아미’의 세계 1 2018.06.06 108
746 지구촌 BTS 돌풍) 회사 부장님의 방탄소년단 댄스 커버 3 2018.06.06 271
745 MBC 스트레이트, 네이버 검색어 조작 의혹 추적 3 2018.06.04 148
744 [생방송] 배틀그라운드 BJ멸망전 시즌3 결승전 1 2018.06.03 125
743 남자의 로망, 아우디 2018 R8 Coupe 2018.06.03 199
742 홍진영의 배틀그라운드 실력 1 2018.06.02 187
741 OGN 배틀그라운드 PSS FINALS 영상 (2018 HOT6 PSS) 2 2018.06.02 259
740 배그 신맵 "사녹" 테스트 플레이 영상 1 2018.06.02 193
739 부산시 배틀그라운드 프로팀 "GC부산 자이언츠" 1 2018.06.02 141
738 배틀그라운드, 4x4km 신규맵 '사녹' 4차 테스트 실시 1 2018.06.01 106
737 배틀그라운드 정식서비스(1.0 버전) 14차 업데이트 내역 1 2018.06.01 122
736 BTS (방탄소년단) 'FAKE LOVE' Dance Practice 1 2018.06.01 332
735 공식적인 글로벌 1위 아이돌에 BTS 등극, 세계 재패 2 2018.05.29 326
734 ASL 대망의 결승전, 정윤종 vs 장윤철 [K팝 광장 생방송] 1 2018.05.27 138
733 문재인 정권 이후 실업자 수 "역대 최대 증가", 끝없이 악... 1 2018.05.27 126
732 배현진 “문재인 정부는 최악의 경제 무능 정권” 1 2018.05.27 181
» 로스트아크가 뻔한 핵앤슬래쉬가 아닌 5가지 이유 1 2018.05.27 329
730 펍지, 에픽게임즈에 소송…"배틀그라운드 표절" 3 2018.05.27 147
729 檢, '노조와해 의혹' 삼성전자 압수수색…윗선수사 착수 1 2018.05.27 115
728 ‘그것이 알고싶다’ 故 염호석 시신탈취, 삼성의 분노유발 ... 3 2018.05.27 182
727 방탄소년단 "BTS - I NEED U" Dance Practice 1 2018.05.23 160
726 [단독] 드루킹 “송인배 접촉” 지난주 경찰에 진술 … 경찰... 1 2018.05.23 106
725 개발자 업데이트 | 오버워치 감사제 2018 1 2018.05.22 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