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home
  • head
  • itnews
  • product
  • mobile
  • game
  • benchmark
  • analysis
  • blog

액션, 모험, SF / 미국 / 2020 .04 개봉 감독 : 케이트 쇼트랜드 출연 : 스칼렛 요한슨(나타샤 로마노프 / ...
드라마, 뮤지컬 / 미국 / 118분 / 2020 .03.12 개봉 / [국내] 12세 관람가 감독 : 루퍼트 굴드 출연 : 르...
역할 고정을 소개합니다


오버워치는 신규 영웅 추가, 신규 모드 도입 또는 기존 영웅 재설계 등으로 변화하는 게임 상황을 반영하기 위해 꾸준히 진화하고 있습니다. 플레이어들도 실력을 갈고닦고, 수준 높은 방식의 새로운 플레이 방법을 발견하고 공유하며, 복잡한 게임에 적응하는 등 항상 진화하고 있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그런 점에서, 오버워치에서 계속 최대한 재미있고 보람 있게 게임을 즐기실 수 있도록 저희가 해결하고 싶은 중요한 몇몇 문제들이 있었고, 그중 대부분은 게임이 시작하기 전에 일어나는 것들입니다.


현재 빠른 대전과 경쟁전에서는 경기 시작 전 40초 동안 중요한 의사 결정이 진행됩니다. 그리고 이 과정은 아주 다른 목표와 플레이 스타일, 성격을 가진 플레이어들이 영웅을 선택하는 동안 종종 갈등, 불만족, 또는 적대로 이어집니다. 일부 플레이어들은 바로 “주캐” 영웅을 고르며, 팀원들에게 그 라운드에 플레이할 의향이 없는 영웅 또는 역할을 고르라는 압박을 적극적으로 줍니다. 일부 플레이어들은 다른 모두가 선택을 내릴 때까지 기다렸다가 팀 조합을 채우기 위해 재미를 느끼지 못하는 영웅을 종종 플레이하게 됩니다. 사람들은 특별히 잘하지 않는 역할을 플레이하게 될 수 있으며, 이는 팀 성적에 영향을 주고 경기 진행 중의 부정적인 상황과 상호 작용으로 이어집니다.


역할 고정 소개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역할 고정이라는 새 기능이 도입됩니다. 역할 고정은 플레이어들에게 오버워치 게임에서 하고 싶은 역할을 고를 권한을 주는 대전 상대 찾기 및 대기열 시스템 업데이트입니다. 플레이어들은 경쟁전과 빠른 대전에서 게임을 찾기 전에 역할을 고릅니다. 대전 상대 찾기 시스템은 돌격 영웅 2명, 지원 2명, 공격 2명으로 구성된 팀을 만듭니다. 플레이어들은 경기에 들어가기 전에, 앞서 선택한 역할에 속하는 희망 영웅을 선택합니다. 경기 종료 시 플레이어는 주 메뉴로 나와 다음 게임을 찾기 전에 역할을 선택합니다.

역할 장려책과 대기 시간

플레이어들은 역할 선택 화면에서 각 역할의 추정 대기 시간을 볼 수 있습니다. 지원 영웅은 기다리지 않고 플레이할 수도 있지만, 공격 영웅을 플레이하려면 몇 분간 대기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이 추정 시간에는 여러 요소가 적용되지만, 보통은 특정 역할에 대기하는 플레이어 수가 반영됩니다. 추정 대기 시간 제공으로 플레이어들이 어떻게 게임을 플레이할지 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또한 플레이어들이 모든 대기열에 고르게 분배되게끔, 활용도가 낮은 역할을 선택하는 플레이어들은 보상을 받습니다.  


저희는 역할 고정이 경기 수준을 높이고, 플레이어들이 예전보다는 좀더 게임 플레이를 제어할 수 있게 하여,, 팀원들 간의 분위기가 보다긍정적으로 변할 것이라 믿습니다.


rolequeue4(2).png

영웅 업데이트

역할 고정의 또 다른 이점은 이전과 달리 2-2-2 팀 조합 내에서 영웅을 정교하게 조율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역할 고정은 특정 전략에 대응하기 위해 도입된 것은 아니지만, 저희는 팀 조합 변화로 인해 영웅 사용률을 보장하는 밸런스 단계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2-2-2 팀 조합에서는 두 명의 치유사가 팀을 적절히 지원하는 것이 특히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브리기테는 치유사가 3명이라면 팀을 지원할 수 있지만, 치유사가 2명인 조합에서는 충분한 치유를 나누기가 어렵습니다. 역할 고정 영웅 업데이트와 함께, 브리기테가 좀 더 골고루 치유를 제공하면서 피해량과 방어력 지원량은 조정되도록 업데이트할 것입니다. 패치 노트에서 브리기테 변경과 모든 영웅 업데이트를 더 알아보세요.

빠른 대전 업데이트

빠른 대전의 역할 고정 도입으로, 이제 각 플레이어의 역할에 기반한 대전 상대 찾기 평점(MMR)을 계산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각 플레이어가 선택한 역할의 대전 상대 찾기 평점을 기반으로 빠른 대전의 상대를 찾을 수 있습니다. 플레이어들은 하고 싶은 역할을 보다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자유를 더 누릴 뿐만 아니라, 전반적으로 대전 환경 역시 더 나아질 것입니다. 빠른 대전의 두 번째 변경점은 순환형 대기열 시스템에서 단일 경기 대기로의 변화입니다. 즉, 각 빠른 대전 경기 종료 시 플레이어는 주 메뉴로 나와 다음 게임을 찾기 전에 역할을 선택합니다. 단일 경기 대기는 이미 경쟁전에 도입되어 있지만, 플레이어들이 경기 사이에 역할을 바꾸고 대기 시간을 확인할 기회를 드리고 싶었기 때문에 빠른 대전까지 적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경쟁전 업데이트

3가지 실력 평점

플레이어들은 경쟁전에서 각 역할별로 실력 평점(SR)을 획득하게 되어, 총 3개의 실력 평점을 얻습니다. 이 평점은 1~5000 사이의 수치이고, 값이 높을수록 더 뛰어난 실력임을 나타냅니다. 플레이어들은 역할별 실력에 따라 브론즈, 실버, 골드, 플래티넘, 다이아몬드, 마스터, 그랜드마스터 등의 등급을 배정받습니다. 그리고 실력이 향상되면 다음 등급으로 오르는 것이 가능합니다.


플레이어의 실력 평점은 현재 플레이하는 역할에 따라 크게 갈릴 수 있습니다. 역할 고정의 대전 상대 찾기는 대기 전 선택한 역할의 실력 평점을 사용해 계산됩니다. 이번 변화로 인해 많은 플레이어들이 다른 역할을 선택할 자유가 생기고, 더 공평하며 수준 높은 경기가 만들어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rolequeue5(2)3.png

배치 경기

매 경쟁전 시즌이 시작되면 플레이어들은 역할에 관계 없이 총 10번의 경기를 마치는 대신에, 선택한 역할로 5번의 배치 경기를 완료하고 해당 역할의 시즌 실력 평점을 받아야 합니다. 세 역할 전부 시즌 실력 평점을 받고 싶은 플레이어는 각 역할당 5번씩 총 15번의 배치 경기를 소화해야 합니다.


rolequeue2.png

경쟁전 보상

플레이어들은 경쟁전을 통해 승리의 짜릿함을 느끼는 것은 물론, 특별한 보상도 획득할 수 있습니다. 시즌 중 어떤 역할로든 배치 경기를 완료하면 특별한 스프레이와 플레이어 아이콘을 받습니다. 그리고 플레이어들은 경쟁전 경기를 완료하면 좋아하는 영웅의 황금 무기를 구입할 수 있는 경쟁전 포인트를 얻습니다.


시즌이 완료되면, 플레이어들은 역할별로 시즌 중 획득한 최고 실력 등급에 따라 경쟁전 포인트를 받습니다. 한 범주의 경쟁전 포인트를 받는 대신, 각 역할별로 배치 경기를 완료하면 얻을 수 있는 세 가지 범주에 따라 총계를 분할할 것입니다. 이번 변경으로 세 역할의 배치를 모두 완료한 플레이어들은 경쟁전 포인트를 전반적으로 더 얻을 수 있습니다.


실력 등급기존 경쟁전 점수역할별 경쟁전 점수총계
브론즈652575
실버12550150
골드250100300
플래티넘500200600
다이아몬드750300900
마스터12004501350
그랜드마스터17506501950

상위 400위 순위표

이제 최고의 플레이어들을 4개로 나뉜 상위 500위 순위표(각 역할당 1개 및 총합 순위표)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총합 상위 500위 순위표는 세 역할 전부의 플레이어 평균 실력 등급입니다. 역할별 순위표에 들려면 해당 역할로 최소 25게임을 완료해야 하며, 이는 50게임에서 감소한 것입니다. 총합 상위 500위 순위표 자격을 얻으려면 세 역할별 순위표 모두에 오를 자격이 있어야 합니다. 플랫폼과 지역에서 순위표에 든 상위 500위 플레이어들은 시즌이 끝나면 추가 플레이어 아이콘과 애니메이션 스프레이를 받습니다.

역할 고정 베타 시즌과 라이브 서버

현재 역할 고정은 공개 테스트 서버에서만 가능하지만, 1.39 패치에서 역할 고정 베타 시즌과 함께 라이브 서버에도 도입됩니다. 추가 테스트 및 피드백을 위한 시간을 드리기 위해, 한국시간으로 8월 14일부터 9월 2일까지 2주간 역할 고정 베타 시즌을 진행합니다. 플레이어들은 다른 경쟁전 미니 시즌과 유사하게 베타 시즌 중 경쟁전 포인트를 얻고, 상위 500위 순위표에 이름을 올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베타 시즌 통계는 한정된 시간 동안만 볼 수 있으며 플레이어의 영구적 경쟁전 시즌 통계에는 가산되지 않습니다. (참고: 경쟁전 17시즌은 역할 고정 베타 시즌에 맞춰 정확히 2주 단축됩니다.)


역할 고정은 경쟁전 18시즌이 시작되는 9월 2일부터 빠른 대전과 경쟁전에 정식 도입됩니다.

 

WPGQPTWW8WMA1488227654478.gif


역할 고정은 팀을 위한 매우 중요한 기능이며, 오랜 시간 동안 개발되었습니다. 여러분께 이 기능을 최대한 빨리 선보이고 싶었기에, 1년 이상의 작업 끝에 마침내 이 기능을 구현하게 되어 기쁩니다. 게임을 플레이하실 때 새로운 실력 평점 시스템으로 인해 역할별 실력 평점이 알맞게 조정될 때까지 시간이 소요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세요. 이전 전체 평점과 역할 한정 평점은 같지 않습니다.


저희는 중요한 신규 기능인 역할 고정을 개선하기 위해 장기간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입니다. 공개 테스트 서버와 역할 고정 베타 시즌 내내 모니터링을 하고 데이터를 수집할 것입니다. 또한, 항상 커뮤니티에서 여러분의 피드백을 확인할 것입니다. 새로운 역할 고정 기능을 즐겨주시기를 바랍니다. 여러분의 생각을 알려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AMD 젠 아키텍처 분석 (프론트엔드, OP캐시, CCX, 인피니... 6 2017.07.23 42921
1303 美 정치권도 반발, 중국에 줄 섰다가 몰매 맞는 '블리자드' 1 2019.10.12 68
1302 "무자비한 출근길, 고장 알림도 없어" 불만 폭주..서울 2... 3 2019.10.10 90
1301 화제의 유시민 알릴레오) 윤석열 총장에게 띄우는 헌정방송 1 2019.10.09 36
1300 최근 온라인 화제의 음악 "검찰개혁 동요메들리", "검새리콜" 3 2019.10.06 266
1299 이시각 서초, 전국 인파 집결로 접근불가 사태 발생 9 2019.10.05 438
1298 2019 육군참모총장배 오버워치 솔저 토너먼트 4강 및 결승... 1 2019.10.05 75
1297 [로스트아크] 10월 2일(수) 업데이트 내역 안내 1 2019.10.05 107
1296 [패스오브엑자일] 3.8.1d 패치 노트 1 2019.10.05 66
1295 [업데이트 공지] 리니지M 10월 2일 패치 노트 1 2019.10.04 44
1294 "지금은 친일이 애국" 발언한 문체부 고위공무원 '파면' 1 2019.10.03 121
1293 글로벌 문화대통령 BTS, j-hope 'Chicken Noodle Soup (fe... 1 2019.09.29 153
1292 서울의 소리) 연세대학교 류석춘교수 연구실 방문 1 2019.09.25 222
1291 "안중근은 테러리스트" "'일베' 해라" 류석춘 과거 발언도... 1 2019.09.25 95
1290 "충격적 망언" 연세대 총학, 류석춘 교수 파면 촉구 1 2019.09.24 128
1289 연세대 출신 의원들, '류석춘 교수직 박탈 촉구' 서한 1 2019.09.23 86
1288 "위안부는 매춘부" 발언 연세대 류석춘 교수, 사회 파장 4 2019.09.22 226
1287 우리은행, DLF 사태 이어 구멍 뚫린 내부통제까지 '비상' 1 2019.09.20 107
1286 정부, 600조 차환대출시장 개방..카카오뱅크에 날개 달다 1 2019.09.20 118
1285 10년 모은 돈 날렸다..DLF 원금 손실 60% 확정에 '분노' 2 2019.09.20 165
1284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교도소 독거실 수용.."가석방 고... 1 2019.09.19 79
1283 '한국인 여행객 반토막'에 충격받은 일본..주요신문 1면톱... 1 2019.09.19 99
1282 대기업마저..'감원 태풍' 몰아친다 1 2019.09.16 130
1281 2019 오버워치 리그 역할 스타들을 소개합니다 1 2019.09.14 121
1280 글로벌 문화대통령 BTS(방탄소년단) - 2019 Seoul City TVC 1 2019.09.14 202
1279 태평양 국가 모두 '방사능 피해 영향권'..국제공조 시급 1 2019.09.14 95
1278 불매운동 무섭네..일본 닛산자동차 한국서 철수할 듯 1 2019.09.14 92
1277 추석 연휴도 'NO JAPAN'.."일본 안 가요" 1 2019.09.14 90
1276 "원천기술 업체 아예 사버리자"…日 규제 무력화 나선 기업들 1 2019.09.13 66
1275 "욱일기 반입 문제없다" 日올림픽장관 '뻔뻔 발언' 1 2019.09.13 71
1274 박진영의 JYP가 에스엠 제쳤다, '시총 1위' 2 2019.09.13 61
1273 [로스트아크] 9월 4일(수) 업데이트 내역 안내 1 2019.09.07 262
1272 글로벌 오버워치 리그) 애틀란타 레인 vs. 샌프란시스코 ... 1 2019.09.07 403
1271 [Lineage2M] 리니지2M 비전 시네마틱 트레일러 1 2019.09.07 125
1270 北 "핵 재난 몰아오는 특등범죄국" 日방사능 오염수 배출 ... 1 2019.09.04 257
1269 식약처, 일본 방사능 기준치 이하 검출 있어도 반송 조치 1 2019.09.01 96
1268 서울시, 일본 농수산물 방사능 검사 강화 1 2019.09.01 85
1267 해외 언론 "도쿄올림픽 방사능 우려" 한 목소리 1 2019.09.01 104
1266 한국도 백색국가서 日제외 '초읽기'..의견수렴 거쳐 이달... 1 2019.09.01 147
1265 공매도 '타깃' 된 삼성바이오·삼성물산 1 2019.09.01 86
1264 "안 와도 너무 안 온다" 한국인 관광객 감소에 비명 지르... 1 2019.09.01 101
1263 BTS (방탄소년단) LOVE MYSELF Global Campaign 1 2019.08.31 165
1262 과거의 영광은 어디로? SM엔터와 YG엔터의 몰락 2019.08.26 169
1261 전대미문 'BTS 현상', 학계도 연구 열풍..포럼까지 개최 1 2019.08.26 66
1260 글로벌 문화대통령 방탄소년단 - 피아노 모음(BTS PIANO) 2 2019.08.25 86
1259 독도방어훈련 돌입..육군 첫 가세, 규모도 2배로 1 2019.08.25 121
1258 2020년 도쿄 올림픽 = 방사능 올림픽? 4 2019.08.25 194
1257 [단독] 후쿠시마 근로자의 폭로 "방사능 수치 낮추려 꼼수" 1 2019.08.25 108
1256 다급해진 일본 소재업체.."사태 장기화땐 매출 급락" 1 2019.08.25 72
1255 지소미아 종료 선언 사흘 만에 독도 방어훈련 돌입 1 2019.08.25 46
1254 613 BTS HOME PARTY Practice - Unit stage '삼줴이(3J)' ... 1 2019.08.19 256
1253 추석여행 1순위 오사카의 추락..유니클로는 3번째 폐점 1 2019.08.18 87
1252 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200서 3개 앨범 동시 진입…매주 새... 1 2019.08.18 59
1251 [게임순위] 테라클래식의 화려한 데뷔, 인기 순위 정상 달... 1 2019.08.17 80
1250 [테라 클래식] 각 클래스 영상 1 2019.08.17 60
1249 [테라 클래식] 대박! 몰겜하다 걸렸을 때 완벽 대처법! 1 2019.08.16 63
1248 日기업도 탈일본.."삼성, 벨기에 통해 6개월치 소재 확보" 1 2019.08.11 64
1247 IMF "한국 실질 생활수준, 2023년엔 일본 추월" 1 2019.08.11 58
1246 [배틀그라운드] PUBG Nations Cup Seoul 2019 -생중계- (... 1 2019.08.11 116
1245 [오버워치] 첫 공개: 20개 팀 전원의 시그마 스킨 1 2019.08.11 77
1244 [SC이슈] "이쯤되면 흥행좀비!"…'알라딘' 1200만 돌파, 역... 1 2019.08.11 94
1243 대한민국 게임 황제주 "엔씨소프트" vs 끝없는 내리막길의... 2019.08.11 112
1242 "항공노선 유지해달라" 속 타는 일 지자체..한국 찾아와 당부 1 2019.08.06 84
1241 세종서도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 발의 1 2019.08.06 82
1240 文대통령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겠다"..아베에 정면대응 ... 1 2019.08.02 49
1239 유니클로 매출 한 달 새 40% 급감.."이번엔 다르다" 1 2019.08.01 87
1238 [르포] 아베 지역구 시모노세키, 한국 관광객 급감에 '울상' 1 2019.07.30 63
1237 '마을버스' 같던 일본행 비행기..노선·좌석 축소 본격화 1 2019.07.30 74
1236 "NO 일본" 지자체도 속속 동참 1 2019.07.30 52
1235 해외도 난리, "한국 축구 팬, 호날두 고소 위해 뭉쳐"..美... 1 2019.07.30 122
1234 [패스오브엑자일] 스트리머 지자란의 엑자일콘 참가 자격 ... 1 2019.07.28 71
1233 [업데이트 공지] 리니지M 7월 24일 패치 노트 1 2019.07.28 55
1232 [배틀그라운드] PC 1.0 버전 패치노트 #4.1 1 2019.07.28 50
1231 S&P 日에 직격탄 "반도체에 정치논리 들이대는 것은 바보짓" 1 2019.07.26 77
1230 "한국이 적이란 말인가"..日학자·변호사, '수출규제 철회'... 1 2019.07.26 80
1229 [청와대 국민청원] 조선일보 / TV조선 폐간 18만 돌파 2019.07.26 73
1228 "국민연금, 日전범기업에 최근 5년간 5조6천600억원 투자" 6 2019.07.26 234
1227 태풍 나리 북상, 일본 열도 향해 돌진..'물폭탄 예고' 1 2019.07.26 125
1226 고등학생들도 日제품 불매 선언.."어른될 때까지 할것" 1 2019.07.26 95
1225 WSJ "日규제로 韓반도체 생산 몇주만 지연돼도 애플·아마... 1 2019.07.26 74
1224 블룸버그 "일본 아베 '어리석은 무역전쟁' 그만두라" 1 2019.07.22 107
1223 日 지방도시 직격탄.."솔직히 지금 어려운 상황" 1 2019.07.22 148
1222 불붙은 '조선일보' 불매 여론..'조선일보' 광고불매운동 시작 1 2019.07.22 84
1221 [음악감상] 글로벌 문화대통령 방탄소년단(BTS) - 봄날(Sp... 1 2019.07.21 328
1220 [음악감상] 정유지 - 혼자한 사랑 1 2019.07.21 123
1219 언론노조 "<조선일보>, 한국 언론이기 포기했나" 1 2019.07.21 95
1218 [청와대 국민청원] 조선일보 / TV조선 폐간 12만 돌파 5 2019.07.21 286
1217 "조선일보·중앙일보, '토왜'라는 말 나올 수밖에 없다" 2 2019.07.21 69
1216 "일본 제품 저격수" 사이트 '노노재팬' 인기 1 2019.07.21 130
1215 日 의약품 불매 확산, 약사들 일본의약품 대체약 제시 1 2019.07.21 113
1214 [글로벌 오버워치 리그] 스테이지 4 - 1주 경기 일정 2019.07.21 94
1213 [배틀그라운드] 네이션스컵 최종 팀 로스터 및 티켓 구매 ... 1 2019.07.21 187
1212 [업데이트 공지] 리니지M 7월 18일 패치 노트 1 2019.07.21 59
1211 [로스트아크] 신규 클래스 암살자 소개 영상 1 2019.07.21 74
» [오버워치] 역할 고정을 소개합니다 1 2019.07.21 85
1209 이번엔 다르다..일본 맥주·여행 불매운동에 매출 '반토막' 1 2019.07.21 106
1208 조선일보, 일어판 댓글모음 기사로 여론 왜곡 3 2019.07.21 72
1207 3세대 라이젠은 성장형이 아니라 재활형 CPU입니다 2 2019.07.21 398
1206 [안내] 펍지 네이션스 컵 홈페이지 오픈 및 티켓 판매 안내 1 2019.07.13 96
1205 양현석 제국은 왜 몰락했나? 1 2019.07.13 76
1204 '스트레이트', YG엔터테인먼트 성접대 의혹에 정마담의 대... 1 2019.07.13 82
1203 표절의혹~마약…YG 논란 모아보니 1 2019.07.13 55
1202 아베 내각 지지율, '한국보복' 조치에도 한달전보다 1.8%p... 1 2019.07.13 95
1201 일본서 또 암호화폐 해킹 사고...비트코인 등 380억원 유출 1 2019.07.12 92
1200 러시아 푸틴 대통령 "한국, 일본이 수출 안하는 '불화수소... 1 2019.07.12 1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