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home
  • head
  • itnews
  • product
  • mobile
  • game
  • benchmark
  • analysis
  • blog

드라마, 전쟁 / 미국 / 119분 / 2020 .02.19 개봉 / [국내] 15세 관람가 감독 : 샘 멘데스 출연 : 조지 맥케...
드라마 / 한국 / 2020 .01.22 개봉 감독 : 우민호 출연 :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등 “각하, 제가 ...

게임메카 서형걸 기자 2019.10.07 10:11


▲ 현재 시범운영 중인 엔비디아 '지포스 나우' (사진: 게임메카 촬영)

올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클라우드 게이밍 분야는 구글 ‘스태디아’가 독주할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지난 6월에 개최된 ‘E3 2019’ 이후 다른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가 두각을 드러내기 시작하면서 치열한 경쟁 양상이 펼쳐졌다. MS와 소니는 물론 베데스다, 엔비디아 등 다양한 업체가 패권을 다투는 춘추전국 시대가 열린 것이다.

이들 중 국내에 가장 먼저 상륙해 서비스를 하고 있는 것은 엔비디아 ‘지포스 나우’다. 현재 시범 운영을 진행 중인 '지포스 나우'를 직접 체험해봤다. 안정적인 네트워크 환경만 보장된다면 많은 게이머들이 만족할만한 서비스라고 느껴졌다. 특히 스팀과 연동된다는 점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기존 플랫폼과 연동은 확실한 장점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의 핵심 이슈는 '입력 지연'이다.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선 근거리에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를 위한 데이터 서버가 꼭 필요한데, 엔비디아는 '지포스 나우' 서비스를 위해 국내 RTX 서버를 구축해 놓은 상태다. 안정적인 네트워크 환경이 갖춰진 체험 현장에서 '지포스 나우'로 게임을 플레이 했을 때 입력 지연은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

실제로 스마트폰에서 전용 패드를 사용해 플레이한 '몬스터 헌터: 월드'의 경우 PC에서 게임패드를 이용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모든 커맨드가 순조로웠다. '프로 에볼루션 사커 2020(위닝일레븐, 이하 PES 2020)'도 반 박자 느린 패스나 공을 든 선수가 지나간 다음 태클을 하는 등의 불상사가 발생하는 경우는 없었다. 


▲ '몬스터 헌터: 월드'와 'PES 2020'도 매우 원활하게 즐길 수 있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지포스 나우'에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서비스 방식이었다. 구글 '스태디아'가 처음 공개됐을 때 많은 이들이 넷플릭스와 같은 월 정액 구독 방식을 기대했다. 매월 일정 금액만 지불하면, 모든 게임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게 말이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구글은 '스태디아' 요금을 발표하면서 서비스 이용료와 게임 구매 비용을 별도로 지불해야 한다고 밝혔다. 비용적인 측면에서 기존 고사양 PC 및 콘솔 기기와 비교했을 때, 전혀 메리트가 느껴지지 않는 요금 정책이었다.

'지포스 나우'도 기본 요금 체계는 '스태디아'와 마찬가지로 서비스 이용료와 게임 구매 비용을 별도로 지불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스팀, 유플레이 등 기존 PC게임 플랫폼과 계정 연동을 통해 이용자들의 부담을 크게 줄였다. 많은 게이머들이 스팀 라이브러리에 다양한 게임을 구비해놓고 있을 것이다. 이들 중 '지포스 나우'에서 이용 가능한 게임이 있다면, 계정 연동을 통해 별도 구매 없이 '지포스 나우'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기존 PC에서 구매한 게임을 '지포스 나우'에서 즐기기 위해 다시 구매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현재 100여개 게임을 '지포스 나우'로 이용할 수 있는데, 대부분 인지도 높은 타이틀이다. 실제로 스팀에서 구매한 '몬스터 헌터: 월드' PC버전, '어쌔신 크리드: 오디세이' 등을 '지포스 나우'를 통해 플레이할 수 있었다. 더불어 개별 런처로 서비스하는 PC 온라인게임도 '지포스 나우'로 즐길 수 있는데, '리그 오브 레전드'를 직접 스마트폰으로 구동해보기도 했다.


▲ 스팀, 유플레이 게임은 물론 '리그 오브 레전드'와 같은 개별 런처 게임도 제공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게이머에게 충분히 매력적인 서비스

현재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 실용성에 대한 게이머들의 의견은 분분하다. 5G 네트워크 환경과 입력 지연 등에 대한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화질, 조작감 등에 민감한 코어 게이머에게는 부정적인 의견이 지배적인 편이다.

그러나 '지포스 나우'는 현재 단계에서도 의미 있는 서비스라고 생각한다. 무엇보다도 '지포스 나우'에서만 플레이하기 위해 따로 게임을 구매할 필요가 없다는 점은 매우 큰 강점이다.

당장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가 위치할 자리는 고사양 PC와 콘솔 기기를 대체하는 것이 아닌, 이를 뒷받침할 서브 기기 같은 포지션이다. 이러한 개념은 '닌텐도 스위치'와 '닌텐도 스위치 라이트'에서 찾아 볼수 있다. 닌텐도 스위치는 휴대와 거치, 두 모드를 지원하지만 휴대용으로 사용하기엔 중량이나 크기 면에서 다소 부담스럽다. 닌텐도 스위치 라이트는 이런 점에 착안해 닌텐도 스위치에서 즐길 수 있었던 게임 대부분(조이콘을 분리해 조작해야 하는 게임 제외)을 이용할 수 있으면서도 무게를 줄인 휴대 전용 기기다. 

▲ 서브 기기 개념으로 생각한다면 게이머에게 매력적인 서비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기존 플랫폼과 연동이 되는 '지포스 나우'는 게이머 입장에서 꽤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서비스다. 집에서 고사양 데스크톱 PC나 콘솔 기기로 게임을 즐기다가 외출 시간이 됐을 때 '조금만 더...'하며 아쉬워할 필요가 없다. 외부에서도 별도 타이틀 구매 필요없이 마지막으로 저장한 시점부터 스마트폰이나 저사양 노트북을 이용해 플레이 할수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지포스 나우'는 점차적으로 서비스하는 게임을 늘려나가, 올해 안으로 200개 게임을 서비스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스팀, 유플레이 등 기존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었던 게임을 '지포스 나우'로 플레이할 수 있을 예정이다. 이제 침대에 누워 잠을 청하는 방법이 모바일게임이나 유튜브를 보는 것이 아닌 '지포스 나우'를 통해 스팀 게임을 하는 것으로 바뀌는 것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AMD 젠 아키텍처 분석 (프론트엔드, OP캐시, CCX, 인피니... 6 2017.07.23 42860
1367 게임 4大 신작②]넥슨 V4 출시.."대체 불가능한 MMORPG" 1 2019.12.01 87
1366 리니지2M 기대 이하? 엔씨소프트 주가 폭락 2 2019.11.30 39
1365 방사능 리스크 논란 잦아들지 않는 도쿄올림픽 1 2019.11.30 83
1364 넥슨 V4 다음달 PC 버전 출시, 모바일+PC 연동 및 흥행 가속 1 2019.11.30 61
1363 V4[브이포] 백종원이 알려주는 자기관리 비법 1 2019.11.29 28
1362 리니지2M 정식 서비스 오픈 5 2019.11.29 152
1361 출시된 구글 스태디아, 해외 매체 평가는 ‘부정적’ 1 2019.11.23 89
1360 [KSL 시즌 4 - 4강] 이재호 vs 박상현 1 2019.11.23 76
1359 [KSL 시즌 4 - 4강] 정윤종 vs 김명운 1 2019.11.23 78
1358 욕하면서 봤던 공영방송 KBS의 위기, 변화는 가능할까 1 2019.11.23 110
1357 장기 흥행모드 'V4'..직접 해보니 이런 점 달랐다 1 2019.11.23 61
1356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장갑 사비 구입 없어질까" 1 2019.11.23 41
1355 철도노조 파업에 국민들 분노, "국민을 볼모로 잡아" 3 2019.11.23 39
1354 [3분정리] e스포츠 충격에 빠뜨린 그리핀 사태 1 2019.11.23 26
1353 문재인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방송 라이브 1 2019.11.19 168
1352 [배틀그라운드] 테스트 서버 - PC 1.0 버전 패치노트 #5.2 1 2019.11.15 125
1351 미공개 신작 포함, 15일 새벽 X019서 MS게임 12종 소개 1 2019.11.15 73
1350 문 대통령 “日 군사정보 공유 어렵다” 지소미아 종료 재확인 1 2019.11.15 45
1349 독도 헬기 피해 가족 "사과 없는 KBS엔 보도자료 제공 중... 1 2019.11.15 65
1348 KBS 일본해 표기 논란 사과에도…누리꾼 “일본 방송 같다” ... 1 2019.11.13 115
1347 이혜성, 거짓 휴가 의혹… KBS 연차 수당 ‘부당 수령’ 도마 위 3 2019.11.13 228
1346 공영방송 KBS의 몰락, 수신료 분리 청원 20만 넘어 4 2019.11.13 140
1345 기세 등등 ’V4’, 이용자 경험의 혁신 1 2019.11.12 72
1344 넥슨 V4, 마침내 엔씨소프트 리니지 격파? 1 2019.11.10 50
1343 `제2의 BTS 찾자`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몰린 미국 바이어들 1 2019.11.10 45
1342 [세계기행] 디아블로 4, 여성 악마 '릴리트'는 대체 누군가? 1 2019.11.10 45
1341 시동을 걸다! 오버워치 2 “아트의 진화” 패널 요약 1 2019.11.10 32
1340 넥슨 모바일 MMORPG "V4" 전격 오픈 1 2019.11.10 47
1339 "일본은 도쿄올림픽 이후 쇠퇴할 것" 짐 로저스 경고 1 2019.11.10 42
1338 'KBS 수신료' 年 6000억 챙기지만 수백억 적자 4 2019.11.03 86
1337 글로벌 문화대통령 BTS, 군대 보낸다? - 형평성 문제 심각 4 2019.11.03 172
1336 리니지2M, 리니지M 기록 깼다..사전등록 700만 돌파 1 2019.11.03 46
1335 삼성전자 '제4 노조' 한노총 소속에 긴장 1 2019.11.03 88
1334 KBS, 독도헬기 사고영상 찍고도 경찰에 미제공 논란 1 2019.11.03 51
1333 PUBG 글로벌 챔피언십 대회 진행 방식 및 일정 안내 1 2019.11.03 46
1332 최종보스는 릴리트? 블리자드 '디아블로 4' 공식 발표 1 2019.11.03 76
1331 [업데이트 공지] 리니지M 10월 23일 패치 노트 1 2019.10.26 50
1330 PUBG 글로벌 챔피언십 전용 스킨, 티켓 판매 및 스케줄 안내 1 2019.10.26 33
1329 오버워치 Nintendo Switch 전격 출시 1 2019.10.26 67
1328 특허청, 방탄소년단 관련 위조상품 단속 및 계도 실시 1 2019.10.26 25
1327 액상형 전자담배 퇴출 가시화..대형 편의점 모두 판매·공... 1 2019.10.26 19
1326 미래 사무직 노동자의 흉측한 몰골 1 2019.10.26 57
1325 포털 다음, 연예 뉴스 댓글 잠정 폐지.."인격 모독 심각" 1 2019.10.26 19
1324 BTS - Fake Love, Dionysus, Lights (pellek / Metal Cover) 1 2019.10.20 142
1323 "한국 대표의사 이국종", 국정감사 쓴소리 3 2019.10.20 83
1322 GTA 6 곧 나온다? 트레버 배우 발언에 '웅성웅성' 1 2019.10.19 53
1321 리니지2M PC로 돌린다, 엔씨소프트 '퍼플' 앱 출시 1 2019.10.19 66
1320 서고 앉는 자세만 바꿔도 '뱃살' 빠집니다 1 2019.10.19 79
1319 "MB 정부 쿨했다"는 윤석열.."오히려 정치 검찰 전성기" 1 2019.10.18 67
1318 "검찰국장 등 법무부 모든 직제서 검사배제"..완전 脫검찰화 3 2019.10.18 65
1317 국무조정실장, BTS 병역특례 질의에 "시대 반영해 종합검토" 1 2019.10.18 31
1316 불매운동에 '아사히 맥주' 판매 중단 수준..日 맥주 수입 ... 1 2019.10.18 41
1315 유니클로 회장 "일본 이대로 가다간 망한다" 1 2019.10.18 47
1314 BTS, 이슬람 규정까지 바꿨다 3 2019.10.13 80
1313 방탄소년단 사우디 콘서트, CNN도 주목했다 1 2019.10.13 33
1312 "KBS 수신료 거부"..靑 국민청원 하루 만에 6만명 참여 1 2019.10.13 55
1311 서초 검찰개혁 국민집회) 최후통첩문 발표 1 2019.10.12 182
1310 공영방송 KBS의 몰락 1 2019.10.12 158
1309 이시각 서초, '검찰개혁 최후통첩' 초대규모 집회 시작 3 2019.10.12 427
1308 포브스 'K팝 선봉' BTS 경제효과 주목…"GDP '5.5조' 창출" 1 2019.10.12 95
1307 글로벌 문화대통령 BTS(방탄소년단), 또 새로운 역사 1 2019.10.12 89
1306 [업데이트 공지] 리니지M 10월 10일 패치 노트 1 2019.10.12 45
1305 엑자일콘 생방송 상세 안내 1 2019.10.12 41
» 지포스 나우, 스팀과 연동이 신의 한수였다 1 2019.10.12 41
1303 美 정치권도 반발, 중국에 줄 섰다가 몰매 맞는 '블리자드' 1 2019.10.12 67
1302 "무자비한 출근길, 고장 알림도 없어" 불만 폭주..서울 2... 3 2019.10.10 89
1301 화제의 유시민 알릴레오) 윤석열 총장에게 띄우는 헌정방송 1 2019.10.09 35
1300 최근 온라인 화제의 음악 "검찰개혁 동요메들리", "검새리콜" 3 2019.10.06 265
1299 이시각 서초, 전국 인파 집결로 접근불가 사태 발생 9 2019.10.05 437
1298 2019 육군참모총장배 오버워치 솔저 토너먼트 4강 및 결승... 1 2019.10.05 74
1297 [로스트아크] 10월 2일(수) 업데이트 내역 안내 1 2019.10.05 105
1296 [패스오브엑자일] 3.8.1d 패치 노트 1 2019.10.05 64
1295 [업데이트 공지] 리니지M 10월 2일 패치 노트 1 2019.10.04 43
1294 "지금은 친일이 애국" 발언한 문체부 고위공무원 '파면' 1 2019.10.03 119
1293 글로벌 문화대통령 BTS, j-hope 'Chicken Noodle Soup (fe... 1 2019.09.29 152
1292 서울의 소리) 연세대학교 류석춘교수 연구실 방문 1 2019.09.25 221
1291 "안중근은 테러리스트" "'일베' 해라" 류석춘 과거 발언도... 1 2019.09.25 93
1290 "충격적 망언" 연세대 총학, 류석춘 교수 파면 촉구 1 2019.09.24 127
1289 연세대 출신 의원들, '류석춘 교수직 박탈 촉구' 서한 1 2019.09.23 85
1288 "위안부는 매춘부" 발언 연세대 류석춘 교수, 사회 파장 4 2019.09.22 224
1287 우리은행, DLF 사태 이어 구멍 뚫린 내부통제까지 '비상' 1 2019.09.20 106
1286 정부, 600조 차환대출시장 개방..카카오뱅크에 날개 달다 1 2019.09.20 116
1285 10년 모은 돈 날렸다..DLF 원금 손실 60% 확정에 '분노' 2 2019.09.20 163
1284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교도소 독거실 수용.."가석방 고... 1 2019.09.19 78
1283 '한국인 여행객 반토막'에 충격받은 일본..주요신문 1면톱... 1 2019.09.19 98
1282 대기업마저..'감원 태풍' 몰아친다 1 2019.09.16 128
1281 2019 오버워치 리그 역할 스타들을 소개합니다 1 2019.09.14 120
1280 글로벌 문화대통령 BTS(방탄소년단) - 2019 Seoul City TVC 1 2019.09.14 198
1279 태평양 국가 모두 '방사능 피해 영향권'..국제공조 시급 1 2019.09.14 93
1278 불매운동 무섭네..일본 닛산자동차 한국서 철수할 듯 1 2019.09.14 90
1277 추석 연휴도 'NO JAPAN'.."일본 안 가요" 1 2019.09.14 89
1276 "원천기술 업체 아예 사버리자"…日 규제 무력화 나선 기업들 1 2019.09.13 64
1275 "욱일기 반입 문제없다" 日올림픽장관 '뻔뻔 발언' 1 2019.09.13 70
1274 박진영의 JYP가 에스엠 제쳤다, '시총 1위' 2 2019.09.13 58
1273 [로스트아크] 9월 4일(수) 업데이트 내역 안내 1 2019.09.07 208
1272 글로벌 오버워치 리그) 애틀란타 레인 vs. 샌프란시스코 ... 1 2019.09.07 378
1271 [Lineage2M] 리니지2M 비전 시네마틱 트레일러 1 2019.09.07 123
1270 北 "핵 재난 몰아오는 특등범죄국" 日방사능 오염수 배출 ... 1 2019.09.04 255
1269 식약처, 일본 방사능 기준치 이하 검출 있어도 반송 조치 1 2019.09.01 93
1268 서울시, 일본 농수산물 방사능 검사 강화 1 2019.09.01 82
1267 해외 언론 "도쿄올림픽 방사능 우려" 한 목소리 1 2019.09.01 100
1266 한국도 백색국가서 日제외 '초읽기'..의견수렴 거쳐 이달... 1 2019.09.01 144
1265 공매도 '타깃' 된 삼성바이오·삼성물산 1 2019.09.01 82
1264 "안 와도 너무 안 온다" 한국인 관광객 감소에 비명 지르... 1 2019.09.01 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