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home
  • head
  • itnews
  • product
  • mobile
  • game
  • benchmark
  • analysis
  • blog

액션 / 미국 , 영국 / 2020 .11.18 개봉 감독 : 캐리 후쿠나가 출연 : 다니엘 크레이그(제임스 본드), 라미 말...
다큐멘터리 / 한국 / 89분 / 2020 .09.24 개봉 / [국내] 전체 관람가 감독 : 박준수 출연 : BTS 등 ...

패스 오브 엑자일 배경 스토리


많은 분들께서 패스 오브 엑자일의 배경 스토리 관련하여 많은 관심을 갖고 계신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지난 몇 년간 Harbinger language 에서 true identity of the Strange Voice 유튜브 영상까지 레이클라스트의 세계관에 대한 많은 팬들의 이론과 가설을 보았습니다.


얼마 전 커뮤니티 분들로부터 많은 질문을 받았고, 저희 스토리 디자이너 분들이 그에 대한 답변을 마련하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POE의 달력과 연대는 실제 달력과 일치하나요?(Lurici, Vitali, Verusi 등)

영원한 제국에서 사용하는 달력은 실제 여러분의 삶과 일부 다른 점이 있습니다.
일주일 중 7일이 있으나 13개월로 더 긴 시간의 범위가 있습니다.

요일은 일반적으로 제국민들이 믿고 있던 Solaro, Lunaro, Fiero, Glacio, Galvano, Kaso, Sacrato 주요 요소의 이름을 따서 반영했습니다.

13개월은 일반적으로 특정 유명 인사를 기리기 위해 만들어 졌거나 수확 주기를 반영하여 자연적으로 발생했습니다. (Verusi, Divini, Derivi, Phreci, Caspiri, Astrali, Eterni, Atziri, Vivici, Lurici, Sagari, Vitali, Azmeri).

두 가지의 범주들은 수세기에 걸쳐 많은 의미와 철자들이 변경되고 만들어졌습니다.

POE 세계에는 계절이 있나요?(봄/여름 등)

레이클라스트에도 계절이 실제로 존재합니다.
Derivi엔 잎이 생동감 있는 색으로 바뀌고 잎이 지면 수확의 계절이 다가옵니다.
Astrali는 눈이 내리면 Aurora Astralis로 바뀌게 됩니다.
Vivici는 1년간의 절기가 다시 돌아오는 것을 환영하며, Vitali엔 태양이 작열하는 시간입니다.

베루소는 어떻게 영원의 앙크를 얻게 되나요? 그가 찾은건지 혹은 누군가 그에게 영원의 앙크를 주었나요?

역사가 흐르며 많은 것을 잃어버렸으나, 영원의 앙크를 활성화하기 위해 ‘아즈메리의 의식’으로 설명할 수 있는 무언가가 필요했습니다.
타르쿠스 베르소가 새로운 땅으로 그들을 인도했을때 아즈메리가 이미 그것을 소유하고 있었다고 생각하는 것이 정황상 맞는 추측입니다.
그곳에 새겨진 비문은 바알이 베르소에게 그것을 선물한것으로 묘사했으나, 바알은 그 당시 아즈메리 문화와 전통에 오랜 시간동안 흡수되어 왔습니다.
아마도 타르쿠스의 선대 중 남아있던 3,126 명 사이에서 누군가가 그들의 문명의 마지막 잔재를 받아 들인 것에 대한 감사의 선물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든 힘의 마석은 어디에서 온 것인가요? 야수가 그들을 만든 것인가요? 얼마나 많은 힘의 마석이 존재하나요?

힘의 마석은 하이게이트 아래 베루소 산 광산에서 공급됩니다.
저희가 이번 주제와 관련하여 제한적인 상황에서 모든것을 확신하여 설명드리긴 다소 어렵지만,
그 산 아래에 야수가 존재하고 다른 곳에서는 힘의 마석을 발견할 수 없습니다.
현재 존재하는 모든 힘의 마석의 수량은 확인할 수 없으며, 해변에서 모래알을 세는 것 만큼 많은 양이 있습니다.

알라노 프레시아 ‘뒤덮은 어둠을 몰아내라’는 바알 신령이었나요?

알라노 프레시아가 몰아낸 뒤덮은 어둠은 유배자가 숲 야영지 근처의 바알 유적에서 나오는 것과 같은 어둠일 것입니다.
바알 신령은 거대한 토템처럼 해당 어둠을 수용하기 위해 지어진 건축물입니다.

에라미어가 추방된 이유는 무엇인가요?

문서 보관소에서 일부 기록을 통해 추측해 볼 수 있습니다.

“이 고서들을 관리하는 사람이 나라는 사실에는 자부심을 갖고 있지만, 바알에 대한 고문서들은... 불살라야만 해. 그가 나더러 연구하라고 지시했는데, 읽어보면 모조리 인류 전체의 파멸에 관한 내용뿐이거든.”

“나도 예전 같았으면 세상의 종말에 관한 이런 공포에 대해 코웃음 쳤을 거야... 이전에... 일어났던 일만 아니라면 말이지. 달아나야 해... 도망쳐야 한다고... 비밀은 무덤까지 들고 가야 해.”

자나는 이 기록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직접 만나보진 못했지만, 누구의 기억인진 알 것 같네요. 헬레나가 에라미어 얘기를 가끔 했었어요. 이제는 아즈메리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는 모양이던데.”
자나가 어렸을 때 적어도 한번은 그를 ‘에라미어 삼촌’으로 불렀으며, 그의 기억이 맞다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자나가 성인이 되고 그를 만난적이 없기 때문에 이를 확인할 방법은 없습니다.

에라미어의 기록으로 보건데, 그를 조사하게 한 ‘그’는 아마 도미누스 일것입니다.

유배자에게 황금의 손을 찾아달라고 부탁할 때, 이이나는 ‘제단의 영혼들이 깨어나면 그 보답은 당신과 함께 나눌게요’라고 말합니다. 누구의 영혼이고 제단인가요? 그녀는 왜 깨어나고 싶어하나요?

이이나는 자신이 정령이라고 부르는 존재의 인도를 받는다고 믿고있습니다.
그녀는 그것이 모든것에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그녀는 일반적으로 제단의 ‘정령’ 즉 특정 개체가 아닌 그 안에 깃든 에너지를 언급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정령이 그녀에게 그렇게 하도록 부탁했다고 믿고 있기 때문에 제단을 깨우길 원합니다.

선한 사람은 수세기 전 말리가로와 그의 죄악의 방에 대한 변화를 시도했으나 패배하고 죽임을 당한 대주교 조프리였습니다.
추후 조프리는 그 제단을 지키는 거대한 언데드로 다시 부활했습니다.

고대 아즈메리는 타르쿠스 베르소와 함께 산에서 내려왔나요?

대부분의 무리가 그렇게 이동하였고 영원한 제국을 건설했습니다.
숲 야영지의 아즈메리는 달랐으며, 기존 문화의 후손으로 이어집니다.

바알 신령은 정확히 어떻게 해제되나요? 봉인을 활성화 하기 위해 왜 정점이 필요한가요?

바알 신령에 서식하고 있는 어둠은 알라노 프레시아의 군대에 의해 봉인된 어둠과 같은 존재라고 추측합니다.
유배자는 숲 야영지 근방의 바알 유적에서 봉인을 해제합니다.
이후 정점은 바알 사원에서 어둠을 바알 신령의 물체로 소환하여 파괴할 수 있도록 활용됩니다.  


그리고어는 왜 솔라리스 사원에 들어가려고 했나요? 마석 여왕의 잔재로 무엇을 하고 싶어했나요? 그는 왜 유배자에게 유해를 파괴해 달라고 했나요?

그리고어는 마석 여왕의 유해를 찾기 위해 솔라리스 사원에 들어가려고 했습니다. 그는 ‘주얼과 영원에 관하여’ 라는 시 때문입니다. 그리고어는 그녀를 ‘에조미어와 영원한 제국이 몰락하게 된 배경’ 이자 ‘살아있는 재앙의 화신’으로 여겼습니다. 마석 여왕이 아직 살아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그는 칠흑의 군단으로부터 그녀의 안위를 걱정한 것 같습니다. 저는 그가 그녀를 자신의 한 부분인 에조미어와 마석의 중요한 부분으로 간주한 것 같습니다.(파이어티는 그의 장기에 감췄습니다.) 본질적으로 답을 찾는 과정이라고 생각됩니다.

클라리사: "...낮에는 마법을, 밤에는 몸을 팔던 사람이었죠. 인기가 좋았어요. 덕분에 어느새 저희 가게의 단골 손님이 될 정도로 돈을 벌었고요...."파이어티가 단골 손님이 된 이유가 있나요? 파이어티가 필요로 하는 어떤 특별한 것을 팔았나요?

클라리사는 젬, 플라스크 그리고 다른 기타 신비한 도구들을 판매합니다. 오리아스에서는 그중 일부 젬이 불법이었습니다. 그녀는 아버지가 도박으로 가정의 모든 재산을 잃고 집까지 옮기게 된 후 그 사업에 뛰어 들었습니다. 하간은 그곳에서 그녀를 돌보기 시작했으며, 클라리사가 불법 품목을 판매하여 생계를 유지하도록 했습니다.

비니아를 통해 구하기 어려워져 클라리사로부터 구매했으며, 소비 시장도 커졌습니다.

클라리사와 하간이 유배된 이유는 무엇인가요?

클라리사는 자신이 추방된 이유에 대해 얘기하지 않았지만, 비니아와의 사업 및 불법 품목 판매와 관련이 있을 수 있습니다. 클라리사는 ‘구매자’가 불법 품목을 사용하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비니아가 파이어티가 되며 클라리사도 추방되었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많은 참고 문헌에서 도미누스가 자신의 계획을 방해하는 사람을 추방한다고 나옵니다.

하간은 아버지가 도박으로 재산을 모두 탕진한 후 오리아스에서 클라리사의 보호자가 되었습니다. 하간은 유물을 약탈하고 다른 사업에도 손을 뻗쳤으나 그가 추방된 정확한 이유를 알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그가 실제로 추방된 적 없다고 생각합니다. 클라리사를 계속 감시하기 위해 오리아스를 스스로 떠났습니다. 물론 그는 자신의 이미지를 계속 유지하는 것을 부정할 것입니다.

바알 피라미드는 지하에 있었고 어둠이 파괴될때에만 나타났나요?

네, 바알 신령이 파괴된 후 피라미드가 솟아 오르며 지하에서 나옵니다. 실제로 일부 고대 건축가는 이 구조물을 보여주기 위해 의도한 부분도 있습니다. 바알 시민이 되고 사원이 문자 그대로 땅에서 솟아 올라 태양을 차단하는 모습을 상상할 수 있습니다.

도미누스가 파이어티 때문에 마석학 실험을 시작했나요?

확정해서 말씀드리기 어려운 부분입니다. 유배자가 만난 사람들의 증언을 검토하면서 도미누스는 자신의 권력 추구를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다소 설득력이 있는 부분이었습니다. 파이어티와 바니아는 그녀가 화형되기 전날 밤 권력을 위해 도미누스를 팔았을 가능성이 큽니다. 도미누스가 그녀를 만난 후 그녀는 사면을 받고 새 이름을 얻은 뒤 연구를 맡았습니다. 얼마 후 큰 추방이 시작되었고 도미누스는 검은 근위대와 헬레나의 원정대를 포함하여 레이클라스트로 안내했습니다.

도미누스가 언제 마석학 실험을 시작했나요? 고위 템플러가 되기 전인가요? 아니면 최근인가요?

도미누스는 매우 야심적이며 권력을 추구하기 위해 템플러의 교리를 위반했스빈다. 그러나 그가 고위 템플러가 되기 전엔 그의 레이더에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그 당시 그의 관심사는 다른 곳이었습니다.

따라서 레이클라스트에 대한 그의 연구는 최근으로 설명될 수 있습니다. 그 관심은 과도한 추방에 대한 원동력이었습니다. 추방당한 사람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실험되기 위해 레이클라스트로 보내졌습니다. 따라서 유배의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이노센스의 힘과 야수의 힘에 대해 더 자세히 설명해 주실 수 있나요? 왜 다른지, 왜 도미누스가 정화의 징표를 휘두르지 못했을까요?

이노센스는 신자와 믿음의 힘에서 나오는 신성으로부터 힘을 얻습니다. 오래 전, 많은 추종자를 가진 사람은 누구나 신으로 올라갈 수 있었는데, 그때는 이노센스를 포함하여 우리가 아는 대부분의 신이 창조될 때입니다. 불행히도, 리더가 투영하는 이미지는 추종자들이 리더에게 어떤 신념을 각인하는 지 알려주고 욕망과 특성을 계속해서 반영하며 과장되게 하는 일종의 주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신들이 점점 불안정해지자 씬은 믿음의 에너지를 먹는 야수를 만들기로 결정했습니다. 추종자들의 신성한 에너지를 거부한 신들은 잠들었습니다.

불행히도 모든 사람에게 야수는 신성한 에너지를 소비한 것이 아니라 그 과정에서 정반대인 타락을 유출했습니다. 신성한 에너지는 극도로 질서있고 집중되어 있으나 타락은 본질적으로 혼란스러운 일이었습니다. 타락은 오랜 세월에 걸쳐 레이클라스트를 휩쓸어 땅에 불길한 에너지를 비추었습니다. 결국 일부는 이것이 권력에 대한 다른 대안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이를 시도한 첫번째 사람은 바알이었고 결국 파괴로 이어졌습니다. 수 천년 후, 영원한 제국도 비슷한 재앙을 불러왔습니다.역사에서 배우지 않고 현대에서 고위 템플러 도미누스는 타락에 집착하여 조사해왔습니다. 그는 결국 타락에 너무 깊이 빠졌으며, 정화의 징표는 그에게 정반대로 되었습니다.

질문에 대한 부가 정보로 야수가 활동하는 동안 사람들이 신이 될 수 없는 이유와 일반적으로 동일합니다. 레이클라스트에서 기대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중립을 유지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주변에 믿음을 심어 주면 타락된 변이를 피할 수 있습니다. 그로 인해 다른 많은 사람들이 타락 근처에서 혐오스러운 존재가 될 때 유배자들은 인간으로 남아있을 수 있습니다. 레이클라스트는 또한 알 수 없는 시간 동안 계속해서 발산 할 수 천년의 타락을 가지고 있습니다. 유배자가 액트 5장에서 10장사이 만난 신들은 그런 이유로 과거보다 훨씬 약했습니다.

도미누스는 고위 템플러가 된 지 얼마나 되었습니까? 아배리우스는 언제 고위 사제가 되었나요?

도미누스는 베나리우스가 실종된 후 고위 템플러가 되었습니다. 그 일은 자나가 어린 시절일 때로 도미누스가 약 20~30년 동안 고위 템플러였다고 짐작할 수 있습니다. 자나가 그녀의 나이를 알려주지 않기 때문에 더 구체적으로 알 수 없습니다.(물어보는 것은 무례합니다!)

아배리우스는 도미누스가 액트 3장에서 살해된 후 얼마 뒤 고위 템플러가 되었습니다. 아배리우스는 액트 4장에서 야수를 처치하고 이노센스가 깨어나 그를 몰아낸 후에야 명성을 얻었기 때문에 그간 권력에 대한 논쟁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즉 아배리우스는 유배자가 나타나 그를 처치하기 전에 비교적 짧은 시간 동안만 템플러였습니다.

파이어티가 샤브론에게서 번개 주문을 배우고 루나리스/솔라리스에게서 냉기/화염 주문을 각각 배웠을 가능성이 있나요? 아니면 신에게서 볼 수 없는 ‘상식’과 가깝나요?

마석학은 힘의 마석에서 비롯됩니다. 파이어티는 구형 번개 젬, 다중 투사체 보조와 연결된 얼음 화살 젬을 갖고 있습니다. 반면에 그녀는 피의 소환수 소환과 변신은 루나리스 사원에서 희생자에게 행한 끔찍한 실험에서 배운 타락 능력이었습니다. 타락에 휩싸여있는 그녀는 신성한 능력을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 계속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AMD 젠 아키텍처 분석 (프론트엔드, OP캐시, CCX, 인피니... 6 2017.07.23 43268
1784 추미애 "검찰 옹호 위한 지긋지긋한 물타기 분별돼야" 3 2021.02.28 42
1783 글로벌 문화대통령 BTS - Fix You "전 세계인에 대한 Fix ... 1 2021.02.26 147
1782 [여론조사] '금고형 이상 범죄' 의사 면허 취소 "찬성" 69... 1 2021.02.24 62
1781 민주당, '검찰개혁 속도조절론' 선 긋기.."당정청 이견 없다" 1 2021.02.24 89
1780 아이템 뽑기 확률 공개 요구 봇물···게임업계 사면초가 1 2021.02.23 117
1779 김성주 "수술실 CCTV법 이견 좁히는 중..'국민 배임' 아니다" 1 2021.02.23 43
1778 의사 성범죄, 매년 증가세..5년간 613건 '변호사 15배' 2 2021.02.23 153
1777 이재명 "의사협회 불법파업시 면허정지하고 간호사 예방주... 6 2021.02.23 92
1776 "몇천만원 써도 얻을까 말까"..도마위 오른 게임 '뽑기형 ... 1 2021.02.23 55
1775 '인공지능 중심 도시' 광주로 AI 스타트업 몰린다 1 2021.02.20 42
1774 '디아블로2 리마스터', PC와 콘솔로 올해 출시 1 2021.02.20 67
1773 '확률형 아이템' 규제 급물살..'게임사 VS 유저·정치권' ... 1 2021.02.20 33
1772 "9.0 지진에 쓰나미 동반 가능성"..여진 경고에 커지는 공포 1 2021.02.15 69
1771 중앙 공무원 25% AI로 대체 가능..그런데도 정부는 "증원" 2 2021.02.14 63
1770 글로벌 수퍼 락커 '정홍일' - 마리아(Maria), 로니 제임스... 4 2021.02.05 447
1769 "단일화 없이 야권 4명 모두 출마하면 박영선에 패배" 1 2021.02.02 146
1768 [사설] 억대 연봉 절반인 KBS, 수신료 인상보다 자구노력 ... 1 2021.02.02 150
1767 "능력되면 입사해" KBS 조롱글 파장…수신료 거부로 이어지나 3 2021.02.01 62
1766 차기 대통령은 이재명 "1강 체제" 1 2021.01.31 63
1765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출마선언 / 공약 1 2021.01.28 51
1764 담뱃값 8000원으로 인상 계획.. 술 값도 오른다 1 2021.01.28 75
1763 [LIVE]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1 2021.01.25 52
1762 가속화되는 금융업계 '희망퇴직' 3 2021.01.24 55
1761 해리스 부통령이 아미?..BTS 트위터 팔로잉 '깜짝' 1 2021.01.23 59
1760 이재명 27% 이낙연 13% 윤석열 10%..부산도 여당 우세 1 2021.01.21 63
1759 공수처, 오늘 현판식 열고 공식 출범 1 2021.01.21 43
1758 ‘추미애 재신임’ 국민청원 42만명 마감 2 2021.01.20 59
1757 이재명 "전 도민에게 10만원씩 2차 재난소득 지급" 1 2021.01.20 177
1756 [패스 오브 엑자일] 아틀라스의 메아리 출시 1주차 주요 안내 1 2021.01.20 71
1755 '백신 자주권' 문대통령, 코로나 백신 생산현장 방문 1 2021.01.20 51
1754 與, 서울시장 박영선·우상호 양강으로.."메시 대 호날두" 1 2021.01.20 45
1753 文 개각 단행..박영선 '서울시장 출마' 임박 1 2021.01.20 39
1752 BTS, 빌보드 '글로벌200' '글로벌' 동시 1위..통산 4번째 1 2021.01.18 40
1751 노르웨이 잇단 백신 사망.."접종 대상자 검토 필요" 1 2021.01.18 64
1750 기상청 배신한 서울 날씨.."오보청 더 이상 안 믿어" 분통 1 2021.01.18 128
1749 이것이 록 스피릿, '싱어게인' 29호 정홍일이 남긴 묵직한... 1 2021.01.12 89
1748 [싱어게인] 정통 헤비메탈 락커 29호 가수 - "그대는 어디... 4 2021.01.10 280
1747 한파 속 지하철 1·4호선까지 고장..출근길 불편 3 2021.01.07 109
1746 아침부터 지하철 1호선, 4호선 고장 "출근길 난리" 1 2021.01.07 83
1745 포르투갈 41세女 화이자 백신 맞고 사망..기저질환 없어 1 2021.01.05 153
1744 박영선, 페북 연재물서 "서울의 꿈" 언급..서울시장 출마 ... 1 2021.01.05 106
1743 규제에도.."부동산으로 돈 벌어야지" 이런 사람 더 늘었다 1 2021.01.05 105
1742 "부동산 안정화 올인하겠다"..정부, 특단 대책 내놓나 2 2021.01.05 132
1741 사상 첫 인구 감소..출생 인구 30만 명대 붕괴 3 2021.01.05 109
1740 "귀하는 희망퇴직 대상입니다" 새해부터 구조조정 칼바람 1 2021.01.05 90
1739 "전자담배, 정신기능에도 영향..의식혼탁 현상 일으킬 수도" 1 2021.01.05 68
1738 국내 게임시장 18兆 돌파하나..일자리 26만개 만들었다 1 2021.01.05 56
1737 '줄기세포 조작' 황우석, 상금 3억원 반환 거부 1 2021.01.04 49
1736 [오버워치] 12월 16일 오버워치 패치노트 1 2021.01.02 54
1735 [패스 오브 엑자일] 3.13.0 리그 발표 상세 안내 1 2021.01.02 67
1734 [로스트아크] 12월 30일(수) 업데이트 내역 안내 1 2021.01.02 217
1733 검찰 수사 - 기소 완전 분리, 내년 초 법제화 결정 1 2020.12.30 72
1732 법무부 장관에 박범계, 공수처장에 김진욱 1 2020.12.30 56
1731 김용민 "검찰청 폐지 후 공소청 전환 추진" 4 2020.12.29 247
1730 '수사 검사+공판 검사' 체제로..與, 검찰 '둘'로 쪼갠다 6 2020.12.29 141
1729 카카오게임즈, '엘리온' 신규 서버 베르비스 오픈 1 2020.12.28 116
1728 조달청 안이한 대처 탓에 폭발한 ‘갑질 파문’ 1 2020.12.28 53
1727 “돈 드는데 계약직 회식 왜 데려가”…조달청 간부의 ‘갑질’ 3 2020.12.27 84
1726 [음악감상] 위대한 쇼맨 Loren Allred - Never Enough(LIVE) 2 2020.12.27 179
1725 "빵, 음료수 그냥 드립니다"..이재명표 '코로나 생계형범... 1 2020.12.25 69
1724 식당 망하게 해도 사과하면 끝..'유튜버 폭주' 막을 방법은 1 2020.12.25 89
1723 "추미애 재신임" 靑 국민청원, 사흘만에 30만 돌파 1 2020.12.22 52
1722 이재명 "검찰적폐 만큼 언론적폐 청산 시급..정보 조작 시도" 1 2020.12.19 57
1721 작가 654명 "검찰 권력 해체, 윤석열 사퇴하라" 성명 1 2020.12.18 87
1720 윤석열, 징계 집행정지 신청.."문 대통령에 대한 소송 맞다" 1 2020.12.18 55
1719 '한류 원조' 보아, 졸피뎀 밀반입 혐의 검찰조사 2 2020.12.18 82
1718 KBS 수신료 인상 시동.. "방송사 직원 월급을 왜 국민이 ... 1 2020.12.18 85
1717 KBS 수신료 2500→3500원 인상.."보지도 않는데 폐지나 하라" 2 2020.12.17 119
1716 "이재명, 차기 대통령감 1위..호감도도 이낙연·윤석열 리드" 1 2020.12.17 148
1715 "찌질하게 보인다"..민주, 윤석열 자진사퇴 압박 1 2020.12.17 55
1714 간장게장집 문닫게 한 유튜버, 갑질 비난 거세자 'SNS 잠적' 3 2020.12.17 74
1713 박지원 "국정원 개혁, 법으로 완성..세계 제1의 北정보 전... 1 2020.12.16 51
1712 윤석열 2개월 정직 처분.."사찰 등 혐의 4가지 인정돼" 2 2020.12.16 73
1711 [스트레이트] 네이버 성공의 비밀 - 알고리즘 조작 1 2020.12.15 183
1710 국회 "세종의사당" 공식화 3 2020.12.10 82
1709 공수처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이번 달 출범 가시화 3 2020.12.10 62
1708 BTS (방탄소년단) Black Swan Perf. + ON + Life Goes On ... 2 2020.12.08 131
1707 [MMA] 글로벌 음악황제 BTS - Dynamite (Dance Break ver) 2 2020.12.08 149
1706 빌보드 새역사 쓴 BTS..외신 "서구 음악산업 뒤집어졌다" ... 1 2020.12.01 87
1705 BTS, 지구촌 전체 음악 역사에 새로운 기록 수립 3 2020.12.01 71
1704 [미르4] 최초 영웅무기 제작 1 2020.11.30 472
1703 모바일 게임인 줄 알았는데…승부처는 'PC' 2 2020.11.28 92
1702 위메이드 '미르4', 4대 앱 마켓 인기 1위 등극 1 2020.11.28 80
1701 이낙연 "윤석열 혐의 충격적…국회 국정조사 검토" 1 2020.11.25 58
1700 미국 언론들, 그래미 어워즈 비판 "BTS가 주요 부문 모두 ... 3 2020.11.25 224
» 디아블로를 뛰어넘은 글로벌 대세 게임 '패스 오브 엑자일... 1 2020.11.25 142
1698 폴 매카트니 “비틀즈가 갔던 길 걷는 BTS, 훌륭해…보기 좋다” 2 2020.11.24 225
1697 코로나 신규 확진 349명, 또 300명 넘었다…“모래성처럼 무... 3 2020.11.24 61
1696 문 대통령 “코로나, 힘겨운 전쟁 또 치러야...안타깝고 송구” 1 2020.11.24 73
1695 [패스오브엑자일] 12월 이벤트 - 대혼란, 끝없는 탐광, 플... 1 2020.11.24 83
1694 'Life Goes On' Stage CAM (BTS focus) @ 2020 AMAs - BTS 1 2020.11.24 48
1693 전세계 문화대통령 BTS - Dynamite(GMA) 1 2020.11.24 60
1692 글로벌 음악황제 BTS - Life Goes On' Official MV 1 2020.11.20 136
1691 [불후의명곡]손승연 - DNA (BTS-DNA) 1 2020.11.18 90
1690 [불후의명곡]송소희 - 봄날 (BTS-Spring Day) 1 2020.11.18 96
1689 글로벌 음악황제 BTS - Michael Jackson 'Black or White' 1 2020.11.17 159
1688 [패스 오브 엑자일] 알려진 문제점 [10/30] 1 2020.11.04 139
1687 [환불원정대] ‘DON'T TOUCH ME’ 뮤직비디오 1 2020.11.03 86
1686 "커밍아웃 검사, 사표 받아라" 靑청원 이틀만 20만 돌파(... 3 2020.11.01 64
1685 레드벨벳·엑소·에스파까지…계속되는 구설수로 흔들리는 SM 1 2020.10.31 175
1684 BTS - Dynamite | One Voice Children's Choir 1 2020.10.31 133
1683 "글로벌 음악 황제" BTS Home Concert - Spring Day 1 2020.10.31 115
1682 [스브스타] 입장 발표 없는 찬열 '탈퇴 촉구'하는 팬들 "... 1 2020.10.31 94
1681 끝없이 늘어나는 공무원.."미래세대의 세금 부담" 4 2020.10.29 9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