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home
  • head
  • itnews
  • product
  • mobile
  • game
  • benchmark
  • analysis
  • blog

멜로/로맨스 / 한국 / 138분 / 개봉 2022.06.29. 감독 : 박찬욱 출연 : 박해일, 탕웨이, 이정현 산 ...
액션 / 미국 / 130분 / 개봉 2022.06.22. 감독 : 조셉 코신스키 출연 : 톰 크루즈, 마일즈 텔러, 제니퍼 코넬리 ...

Michael Crider | PCWorld


윈도우를 몇십 년 사용해도 여전히 생소하다고 느껴지는 기능이 있을 것이다. 윈도우가 생각보다 거대하고 복잡하기 때문이다. 여기서는 잘 알려지지 않은 윈도우 툴 10가지와 활용 팁을 소개한다. 이들은 윈도우 10과 윈도우 11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으며, PC 사용자에게 효율성과 편리함,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 Getty Images Bank

 

마우스 오버로 윈도우 창 활성화하기

필자는 새 PC를 장만할 때마다 이 기능을 가장 먼저 활성화한다. 사실 기술적으로 사용이 쉬운 툴이며, 휴대성 정도에 관계없이 많은 사용자가 유용하다고 생각할 것이다. 마우스 커서를 윈도우 창 위에 올려놓기만 하면 창이 활성화된다. 즉, 직접 클릭하지 않고도 프로그램과 상호작용할 수 있는 것이다. 비록 사소한 기능이지만 활성화할 때와 그렇지 않을 때의 차이가 크다. 특히 노트북 트랙패드를 사용할 때 유용하다.

이 기능을 설정하려면 제어판>접근성으로 이동해 접근성 센터의 ‘마우스 작동 방법 변경’을 선택한다. ‘마우스를 사용하기 쉽게 설정’에서 ‘창을 쉽게 관리하기’ 섹션의 ‘마우스로 가리키면 창 활성화’ 항목을 활성화한다. ‘확인’ 버튼을 클릭하면 완료된다.
 

간편하게 창 배열하기

최신 버전의 윈도우에서는 창을 쉽게 움직일 수 있다. 키보드에서 윈도우 키를 누른 상태에서 화살표 키를 같이 누른다. 왼쪽 또는 오른쪽 화살표 키를 누르면 화면의 해당 방향으로 창이 이동한다. 이때, 창은 절반 크기가 된다. 위쪽이나 아래쪽 화살표 키를 누를 때도 마찬가지이다. 창을 최대화하거나 툴 바로 최소화할 수도 있다.

이 단축키는 다중 모니터에서도 작동한다. 창을 빠르게 배열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작업 표시줄 프로그램 신속하게 사용하기

창을 신속하게 관리하려는 사용자는 틀림없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프로그램과 툴을 작업 표시줄에 고정해 뒀을 것이다. 하지만 이보다 더 빠르게 프로그램을 여는 방법이 있다. 바로 윈도우 키를 누른 채 각 작업 표시줄 영역에 해당하는 숫자를 누르는 것이다. 예를 들어, 크롬은 ‘윈도우 + 1’, 포토샵은 ‘윈도우 + 4’ 키를 누르면 된다.
 

시스템 상자 재배치하기

모니터 우측에 소형 아이콘이 있는 시스템 상자는 사용 중인 소프트웨어가 많을 때 혼잡해진다. 시작 시 실행되는 프로그램이 많으면 특히 그렇다. 하지만 난잡한 상태를 그대로 두면 아무래도 불편할 것이다. 시스템 상자의 모든 아이콘을 클릭하고 드래그해 재배치할 수 있다. 아이콘을 드롭다운 메뉴에 배치해 숨길 수 있으며, 화살표를 클릭하면 다시 나타난다. 혹은 아이콘이 계속 보일 수 있도록 화살표 우측에 배치할 수도 있다.
 

야간 모드 켜기

건전한 PC 사용 습관을 들이지 않은 사용자의 경우, PC를 밤늦게까지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 이 경우 야간 모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설정 > 시스템 > 디스플레이에서 ‘야간 모드’를 활성화해 PC 화면 밝기를 줄이고 블루라이트 출력을 낮춘다. ‘윈도우 + A’ 키를 눌러 언제든지 야간 모드를 간편하게 켜거나 끌 수 있다. 저녁이나 아침의 특정 시간대에 야간 모드가 자동으로 활성화 및 비활성화되도록 설정할 수도 있다.
 

작업 관리자 즉시 활성화하기

오래된 기법이기는 하지만, 윈도우 10과 윈도우 11에서 작업 관리자 기능이 확장되면서 한층 더 유용해졌다. 어떤 프로그램에서도 ‘Ctrl+Shift+Esc’ 키를 누르면 작업 관리자를 열 수 있다. 여기서 프로그램을 수동으로 닫거나 ‘실행’ 명령에 신속하게 접근하고, 시작 프로그램 탭을 클릭해 윈도우와 함께 몰래 시작된 프로그램 목록을 추적할 수 있다.
 

스크린샷 찍기

이제부터 윈도우 캡처 툴(Windows Snipping Tool) 사용을 권장한다. 이는 윈도우에서 기본적으로 ‘Print Screen’ 키를 누르면 활성화되는 스크린샷 툴과 여러 유용한 새 기능을 통합 제공한다. ‘윈도우 + Shift + S’ 키를 동시에 누르면 자유형 캡처, 창 캡처, 전체 캡처 선택지가 나타난다. 이 중 하나를 선택한 다음, 스크린샷을 찍어 웹 폼이나 이미지 편집기로 붙여넣기할 수 있다.

바쁠 때는 ‘윈도우 + Print Screen’ 키를 눌러 기존 스크린샷 기능을 사용하면 된다. 캡처한 이미지 파일은 그림 > 스크린샷 폴더에 저장된다. 또는 ‘Ctrl + Print Screen’ 키를 눌러 전체 캡처도 할 수 있다. ‘Alt + Print Screen’ 키를 눌러 현재 활성화된 창만 복사할 수도 있다.
 

최근 설치된 프로그램부터 제거하기

필자는 설치한 프로그램을 제거할 때 ‘검색’ 기능을 활용한다. 아무래도 가장 최근에 설치된 프로그램이 제거하기 쉽다. 설정 > 앱 > 앱 및 기능으로 이동하거나, 윈도우 검색창에서 ‘프로그램 추가/제거’를 입력한다. 그러면 PC에 설치된 모든 프로그램 목록이 나타난다.

이전 윈도우 버전에서는 알파벳 순으로 프로그램을 나열했기에 제거할 앱을 찾는 것이 번거로웠다. 하지만 이제는 검색 기능을 사용하면 된다. 다만, 입력한 검색어가 프로그램명과 일치하지 않을 경우, 정렬 기준에서 이름 > 설치 날짜를 선택한다. 이제 목록이 시간 역순으로 배열돼 최근에 설치한 프로그램이 상위에 뜰 것이다. 제거할 프로그램을 선택한 다음 ‘제거’ 버튼을 누르면 된다.
 

새 모니터와 빠르게 연동하기

대부분의 경우, 새 모니터가 연결되면 윈도우가 자동으로 활성화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신속하게 디스플레이를 설정할 수 있다. ‘윈도우 + P’ 키를 눌러 ‘프로젝트’ 메뉴를 연다. 여기서 메인 화면을 다른 모니터에 복사하는 ‘복제’, 1개 이상의 화면을 다른 모니터에도 표시하는 ‘확장’, 노트북 화면은 빼고 모니터만 사용할 때 유용한 ‘두 번째 화면만’ 중에서 선택하면 된다.

‘두 번째 화면만’은 모니터가 여러 대인 환경에서 두 번째 화면을 끌 경우에 유용하다. 예를 들어, 영화를 감상하거나 게임을 할 때 주로 사용된다. 다른 메뉴를 찾지 않고도 두 번째 화면을 다시 활성화할 수 있다.
 

텍스트 및 요소 크기 조정하기

해상도를 변경하면 윈도우에서 보이는 텍스트나 요소의 크기를 조절할 수 있다는 사실은 대부분 알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CRT와는 다르게, 노트북 모니터는 해상도가 정해져 있다. 웬만하면 이 값을 변경하지 않는 것이 좋다. 그렇지 않으면 늘어지거나 픽셀화된 이미지가 표시될 수 있으며, 영상의 품질도 다소 떨어질 것이다.

대신 설정 > 디스플레이에서 배율을 변경하는 방법이 있다. 이미지 자체의 해상도를 바꾸지 않고도 텍스트와 이미지가 화면에서 더 크거나 작아 보이도록 할 수 있다. 배율은 처음 설정값 기준으로 25%씩 증가한다. 고급 배율 설정에서 원하는 값을 직접 입력해 설정할 수도 있다. 다만, 이때 시스템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 이밖에 텍스트 크기만 변경하는 옵션도 있다.

대다수 프로그램은 자체에 배율 및 텍스트 설정 옵션이 있다. 브라우저와 텍스트 편집기 등 텍스트가 많은 앱은 특히 그렇다. 가장 사용하기 편한 값으로 설정하면 된다.
 

탐색창에서 아이콘 크기 조절하기

탐색창에서 아이콘 크기를 조정하려면 ‘Ctrl’ 키를 누른 채 마우스 휠을 위아래로 스크롤한다. 그러면 썸네일 이미지가 커지거나 작아진다. 마우스 휠을 아래로 내릴수록 아이콘의 크기는 작아진다. 탐색창이 없는 윈도우 데스크톱에서도 결과는 동일하다.

탐색창 외에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Ctrl’ 키와 마우스 휠을 사용해 아이콘 크기를 변경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브라우저와 이메일 클라이언트, 이미지 및 텍스트 편집기에서 이 단축키로 확대 및 축소, 신속한 텍스트 비율 변경을 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출처 - https://www.itworld.co.kr/news/237619






  1. “아는 사람만 안다” 유용한 윈도우 기능 10가지

    Michael Crider | PCWorld 윈도우를 몇십 년 사용해도 여전히 생소하다고 느껴지는 기능이 있을 것이다. 윈도우가 생각보다 거대하고 복잡하기 때문이다. 여기서는 잘 알려지지 않은 윈도우 툴 10가지와...
    Date2022.06.03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2. MU-MIMO가 와이파이 6/6E에 필수적인 이유

    Keith Shaw | Network World 기술 전문가가 두문자어를 만드는 것보다 유일하게 더 좋아하는 것은 그보다 긴 두문자어를 만들 기회다. MIMO(Multiple Input, Multiple Output)가 대표적인 경우다. 몇 년...
    Date2022.03.10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3. 제로트러스트(Zero Trust)의 올바른 이해

    코로나는 IT 환경에 거대하고 빠른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사티아 나텔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 경영자는 작년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2년이 걸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이 지난 2개월 만에 이...
    Date2021.11.24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4. 늘어나는 자율주행차 보안 문제는 없나?

    자율주행차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 구글을 비롯해 지엠, 포드, 현대차 등 국내외 내로라 하는 자동차 제조사들이 자율주행차를 개발해 내놓고 있어 자율자동차 시대가 머지않아 도래할 것으로 기...
    Date2021.09.17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5. 윈도우 11에 필요하다는 TPM "내 PC에는 왜 없지?"

    Gordon Mah Ung | PCWorld 마이크로소프트가 TPM(Trusted Platform Module)을 다가오는 후속 운영체제인 윈도우 11의 시스템 요구사항으로 정하기 전까지 대다수 사용자는 자기 PC에 TPM이 설치되어 있...
    Date2021.07.14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6. 양자 컴퓨터의 도래, Q-VPN이 필요한 이유

    뛰어난 병렬 연산 성능을 갖춘 양자 컴퓨터의 등장이 점점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아직 상용화까지는 최소 10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기존 암호 체계를 무너뜨릴 수 있다는 점에서 새로운 암호화 ...
    Date2021.06.27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7. 너도나도 ESG 경영, 왜 중요한가?

    요즘 기업들 사이에서 ESG경영이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기업의 환경, 사회, 지배구조를 뜻하는 ESG가 화두로 대두되고 있는 이유는 지속 가능한 경영을 위해서다. 일단 벌고 보자는 식의 단순 매출 증대...
    Date2021.03.21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8. [오리뎅이의 라우팅 이야기 - 4] Static Routing의 시작은 PC와 서버

    Static Routing 프롤로그Connected에 이은 두번째 오리뎅이의 라우팅 이야기 주제는 Static Routing입니다. Connected는 PC나 서버, 그리고, 라우터와 같은 IP를 사용하는 장비에서 인터페이스에 IP와 Subn...
    Date2021.02.16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9. 2020의 힌트로 알아보는 2021 보안 위협 전망 Top 5

    해커들이 감행하는 공격의 기본 전제는 ‘효과적인 수익 창출’이다. 사이버 위협은 다방면에 걸쳐 빠르게 고도화되고 있지만 이를 통해 효과적으로 수익을 창출하고자 하는 해커들의 목표는 변하지 않는다. ...
    Date2021.01.08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10. 랜섬웨어 피해자가 되는 7가지 어리석은 방법과 대비책

    Susan Bradley | CSO 랜섬웨어 공격자를 도와주지 말자. 지금 윈도우 네트워크의 이들 취약점을 확인해 보면, 깜짝 놀랄 것이다. 랜섬웨어가 다시 기승을 부리기 시작했다. 보도에 따르면, 공격자는 의...
    Date2020.11.29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11. 가상 머신, 거의 모든 IT 혁신의 출발점

    Keith Shaw | Network World 클라우드 컴퓨팅, 엣지 컴퓨팅, 마이크로서비스와 같은 신기술은 물리적 컴퓨터에서 운영체제와 소프트웨어 인스턴스를 분리하는 가상 머신(Virtual Machine, VM) 개념에서 ...
    Date2020.10.01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12. 시스코 이어 주니퍼도 합류…점점 달아오르는 SASE 시장

    Michael Cooney | Network World 보안 접근 서비스 에지(Secure Access Service Edge), 일명 새시(SASE) 시장이 점점 성장하는 가운데, 주니퍼가 이 대열에 합류했다.   © Jan Alexander / Microsoft 최...
    Date2020.07.17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13. 무차별 대입 공격의 정의와 증가 이유, 방어 방법

    Dan Swinhoe | CSO 무차별 대입(brute-force) 공격은 인증 정보(사용자 이름과 비밀번호)를 알아내기 위해 공격자가 반복적, 체계적으로 매번 다른 사용자 이름과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방식의 공격이다....
    Date2020.07.03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14.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한 네트워크 전문가의 경력 관리 전략

    Bob Violino | Network World 코로나19 팬데믹이 진정되었을 때의 업무 환경은 크게 달라질 수 있다. IT팀은 변화하는 조직의 요구에 맞춰 계속 기술 서비스를 조정해야 할 것이다. 여전히 불확실한 것...
    Date2020.06.18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15. 네트워크 월드 2020 네트워크 현황 “화두는 SD-WAN, 엣지 네트워킹, 보안”

    Michael Cooney | Network World IT 임원과 경영진이 미래를 위한 효율적이고 견고한 엔터프라이즈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SD-WAN과 엣지, 5G 기술을 포함한 네트워크 추세가 지배적인 ...
    Date2020.05.06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16. IT 인프라 보안 자동으로 확인하기, 취약점 스캐너의 정의와 작동 방식

    Lucian Constantin | CSO 취약점 스캐너(vulnerability scanner)란 기업의 네트워크와 시스템, 애플리케이션을 자동으로 검사해 혹시 공격에 노출될 만한 보안 취약점이 없는지 확인하는 도구다. 취약점...
    Date2020.04.16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17. “데스크톱용 컨테이너가 온다” 윈도우 10X에 거는 기대

    Eric Knorr | Computerworld 마이크로소프트가 자사의 듀얼 스크린 윈도우 10X 운영체제용으로 새로운 컨테이너를 만들어 레거시 윈도우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할 수 있도록 했다. 윈도우의 미래에 미치는...
    Date2020.03.11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18. 초연결 시대가 불러올 사이버 공격의 변화: 2020 보안 위협 동향

    전 산업 분야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진행되고 있다. 비즈니스의 거의 모든 것이 ICT 기반의 인프라도 옮겨가면서 사이버 위협에 대한 우려 또한 심화되고 있다. 특히 지난 2019년 상용화된 5G에 힘...
    Date2020.02.02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19. 그 많은 2020 트렌드, 한눈에 모아보기

    2020년 새해가 밝았다. 가만히 돌아보면 최근 몇 년 새 유난히 세상이 빠르게 변화하는 느낌이다. 그래서일까. 해마다 연말 즈음이면 필수처럼 경제, 사회 등 각 분야의 트렌드를 예측하는 서적이 쏟아져 ...
    Date2020.01.03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20. “클라우드, ACI, SD-WAN, 제로 트러스트” 2020년 시스코가 집중할 영역

    Michael Cooney | Network World 업계가 2020년을 준비하고 있는 지금, 네트워크 분야는 조금 불안한 상태이다. 일부 주요 업체, 특히 아리스타(Arista)와 주니퍼(Juniper)가 신규 거래는 예상보다 감소...
    Date2019.12.11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21. AI 개발을 위한 최적의 프로그래밍 언어 6+2선

    Ian Pointer | InfoWorld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는 애플리케이션 개발자에게 무한한 가능성을 제공한다. 머신러닝 또는 딥 러닝을 활용해 훨씬 더 정확한 사용자 프로필, 개인 맞춤 설...
    Date2019.11.23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22. "무시해선 안된다" 프린터 보안, CSO가 책임져야

    J.M. Porup | CSO 대부분의 프린터는 안정된 보안 기능을 갖쳐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재정 및 조직에서 잘못 배치되어 불안정하다.     ⓒ Getty Images Bank  심피온&NCC 그룹의 2개의 독립적인 보...
    Date2019.11.03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23. Subnet, 서브넷, Subnet Mask

    안녕하세요? 오리뎅이입니다. 오늘은 subnet에 대해서 정말 정말 쉽게 밑바닥(고수님들 보시면, 손가락 오글거림에 주의 요함. )까치 파헤쳐 보도록 하겠습니다. Subnet이란 것이 어찌 보면 아주 쉬...
    Date2019.10.05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24. 사이버보안 RSO가 되는 방법

    Frederick Scholl | CSO RSO란 무엇인가? 미국 밴더빌트 대학 교수 랑가라지 라마누잠의 저서 <신뢰성을 위한 조직(Organizing for Reliability)>에 따르면, RSO는 “신뢰성을 추구하는 조직(Reliability...
    Date2019.09.01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25. "리눅스에 대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사랑", WSL 2의 이해와 시작하기

    Simon Bisson | InfoWorld 마이크로소프트가 최근 빌드(Build) 컨퍼런스에서 리눅스용 윈도우 서브시스템(Windows Subsystems for Linux, WSL)의 두 번째 버전을 소개했다. 초기의 WSL 개념을 대대적으...
    Date2019.08.15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26. '줄리아' vs. '파이썬'··· 최고의 데이터 언어 대결

    Serdar Yegulalp | InfoWorld 파이썬은 데이터 분석용 언어로 확고하게 자리를 잡았다. 파이썬 생태계는 과학 계산과 데이터 분석 작업을 빠르고 편리하게 해 주는 라이브러리와 툴, 애플리케이션으로 ...
    Date2019.07.21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27. “개발자라면 누구나 반할” 서버리스 컴퓨팅의 효용

    Josh Fruhlinger | InfoWorld 개발자는 코드로 비즈니스 문제를 해결하느라 많은 시간을 소비한다. 개발자 다음은 운영 부서 차례다. 운영 부서는 먼저 개발자가 쓴 코드를 가용한 컴퓨터에서 구동하느...
    Date2019.07.05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28. "쿠버네티스와 컨테이너의 변화를 이끈다" 가장 믿음직한 쿠버네티스 배포판 10선

    Serdar Yegulalp | InfoWorld 쿠버네티스(Kubernetes)는 대규모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이 필요한 경우 최적의 프로젝트로 꼽힌다. 구글이 만들어낸 오픈소스 컨테이너 시스템 쿠버네티스는 업게의 인...
    Date2019.05.23 CategoryIT KNOWLEDG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